> 산업 > 유통

롯데지주, MBK-우리銀과 ‘롯데카드 매각’ 본계약 체결

  • 기사입력 : 2019년05월27일 08:22
  • 최종수정 : 2019년05월27일 08: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롯데지주가 롯데카드 우선협상대상자인 MBK파트너스-우리은행 컨소시엄과 본계약을 체결했다.

롯데지주는 지난 24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롯데지주와 롯데그룹이 보유한 롯데카드 지분 79.83%를 MBK컨소시엄에 매각하는 주식매매계약을 맺었다고 27일 밝혔다.

총 매각 금액은 약 1조3810억원이다. 최종 매각 금액은 롯데카드 순자산 증감액을 반영해 관계기관 승인 완료 이후 정해지는 거래종결일 기준으로 확정될 예정이다.

이번 본계약에는 롯데카드 임직원의 고용 안정을 보장하고 롯데그룹이 매각 이후에도 소수주주로 남아 협력관계를 유지한다는 내용 등이 포함됐다.

롯데지주 관계자는 “양사 매각 본계약이 체결됨에 따라 빠른 시일 내에 관계기관의 승인 절차를 진행해 회사가 조속히 안정화 될 수 있도록 협력할 예정”이라며 “롯데지주는 매각 이후에도 롯데카드와 롯데손해보험의 경쟁력 강화와 임직원 고용안정, 고객 가치 제고를 위해 인수사들과 협력관계를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지주는 2017년 10월 지주회사 체제 전환 이후 공정거래법에 따른 지주회사 행위제한 요건을 충족하고 지배구조 선진화를 위해 지난해 말부터 롯데카드와 롯데손해보험에 대한 매각을 진행해 왔다.

당초 우선협상대상자로 사모펀드 한앤컴퍼니를 선정했으나, 한앤컴퍼니가 검찰 수사로 인해 금융당국의 적격성 심사가 발목을 잡을 것을 우려, 21일 MBK컨소시엄으로 우선협상대상자를 교체했다.

롯데 CI

 

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