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스포츠 현장 IN] 임은빈 “KLPGA 1승 선수로 기억되고 싶지 않다”

E1 채리티 오픈 최종 라운드서 데뷔 4년만에 첫승
연장 4차전서 파세이브... '보기' 범한 김지현 꺾고 우승

  • 기사입력 : 2019년05월26일 19:20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9: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스포츠 현장 IN'에서는 생생한 스타들의 모습을 동영상과 함께 담아냅니다. 글과 더불어 생동감 넘치는 현장을 전달합니다.

[이천=뉴스핌] 정윤영 기자 = "이제 4년 차고 우승도 했으니 여유 있게 플레이를 하고 싶다."

임은빈(22·올포유)은 26일 경기도 이천시 모가면 사우스스프링스 CC(파72/6514야드)에서 열린 E1 채리티 오픈(총상금 8억원·우승상금1억6000만원) 4차 연장전서 파세이브를 해 보기를 범한 김지현(28·한화큐셀)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앞서 임은빈은 10언더파 206타로 김지현(28·한화큐셀), 이소미(20·SBI저축은행), 김소이(25·PNS창호)와 연장전에 돌입했다. 이후 연장 2·3차전에서 파세이브로 마친 임은빈은 4차 연장전서 파세이브를 하며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임은빈은 이글 1개, 버디 2개, 보기 3개, 더블보기 1개를 솎아내 1타 잃은 10언더파 206타를 기록했다. 특히 그는 18번홀(파4)에서 공이 해저드에 빠지며 타수를 잃었다.

올 시즌 톱 10에 진입한 기록이 없는 임은빈은 최종라운드서 페어웨이 안착률 71.43%, 그린적중률 66.67%, 라운드 당 평균퍼팅 30개를 기록했다.

 

다음은 임은빈과의 일문일답:

-경기소감은?
:전반에 흔들려서 우승이 멀어지나 싶었는데 후반 첫 버디로 살아난 것 같고 이글이 컸다."

-우승소감은?
:"마지막에 보기를 범했지만, 연장으로 가서 우승할 수 있게 돼 너무 기쁘다. 아직 조금 얼떨떨하다. '해냈다'라는 생각 밖에는 없다."

-4차 연장전서 김지현의 퍼터를 지켜봤나?
첫 퍼터 때는 안보고 있었는데 파 퍼터는 보고 있었다. 사실 멋있게 버디를 해서 세리머니를 하고 싶었는데 좀 어리벙벙하게 끝난 것 같다. 안 믿겨졌다. 지현언니가 실수할 선수가 아니라서 보기를 범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우승은 하늘에서 찍어주는 게 맞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버지와 어떤 대화를 나눴나?
:"아버지는 '김지현 선수가 어차피 공을 넣을 것이니 우리는 실수하지 말고 할 수 있는 만큼 하자'라고 했다. 우승 확정 뒤 아버지도 별말씀 안 하셨다. 서로 얼떨떨했던 것 같다."

-보기를 범했을때 어떤 생각이 들었나?
:"살짝 절망감이 들었다. 초반에 스코어를 잘 냈으니까 최대한 세이브 하자라는 마음으로 쳤다. 마음이 후반에 들어서면서 더 편해졌다."

-12번홀 버디가 전환점이지 않았나?
:"샷이 흔들리면서 핀에서 멀어지고 있는 와중에 12번홀이 정말 귀한 버디였다. 바로 이글을 잡으면서 샷을 되찾았다. 조금 더 침착하면 우승에 다가갈 수 있겠구나. 그동안 자신을 과소평가했던 것 같다. 어제저녁에 '아쉬운 경기를 할 수는 있겠지만 제발 후회하지 말자. 내가 잘 못 한 게 아니라 상대방이 잘한 것이다'라고 주문을 외웠다."

-목표는 여전히 시즌 3승인가?
:"3승이라는 목표가 있다. 크게 잡고 움직이자라고 목표를 크게 잡았다. 전지훈련에서의 리듬을 최대한 살리려고했다. 우승의 원동력은 티샷이 아닐까 생각한다. 어떤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자신감 있게 치려고 노력했다"라고 덧붙였다.

-연장전이 떨리지는 않았나?
"연장에 가면 떨 줄 알았는데 막상 하니까 마냥 재밌었다. 비록 지면 공동 2위로 떨어지더라도 재미있게 쳤다. 또 이상하게 대회를 앞두고 오늘 우승할 것 같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박민지 선수가 견제됐다. 100m 이내의 샷이 정말 중요하다고 느꼈다. 티샷 미스를 해도 파세이브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우승 이후 무엇이 달라질 것 같나?
"우승으로 시드 걱정을 덜 하게 됐다. 이제 4년차고 우승도 했으니 여유 있게 플레이를 하고 싶다. 다음 목표 역시 우승이다. 아직 어리지만 1승한 선수로 그치지 않고 언젠간 해외 투어도 나가서 즐기면서 플레이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아버지와 가장 힘들었던 점은 무엇인가?
"아버지와의 호흡이 가장 힘들었다. 가족이고 욕심이 들어갈 수밖에 없다. 나만 떨리지 않고 서로 욕심에 조금 호흡이 많이 떨어지기도 했다. 아버지가 2번 정도 빼고는 4시즌 간 계속 백을 메셨다. 아버지가 워낙 말을 잘 들어주시긴 한다. 다른 어느 선수들보다 아버지와 대화를 많이 한다고 자부한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우승 인터뷰를 하는 임은빈. [사진= KLPGA]
아버지와 함께 우승 트로피 들고 포즈 취한 임은빈. [사진= KLPGA]
임은빈이 E1구자용 회장으로부터 우승 트로피 수여받고 기념촬영을 했다. [사진= KLPGA]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