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국외 구매’ 공군의 노후 장거리레이더, 국산 레이더로 교체한다

24일 방위사업추진위원회서 결정…총 2500억원 투입
하반기에 사업 타당성 조사‧2020~2024년 체계 개발
軍 “국내 기술 수준 상당히 향상…자체 개발 충분히 가능”

  • 기사입력 : 2019년05월24일 22:37
  • 최종수정 : 2019년05월24일 22: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군이 국외구매로 확보했던 공군의 노후된 장거리레이더를 국내 개발 레이더로 교체하는 것을 추진한다.

24일 군은 국방부에서 제121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사업추진기본전략(안)을 심의‧의결했다.

지난 2017년 개최된 방위사업추진위원회(방추위) 회의 모습 [사진=방위사업청]

그 동안 군은 한국 방공식별구역(KADIZ)를 침범하는 중국 등 외국 군용기를 감시하는 데 사용되는 장거리레이더를 국내 개발하는 것을 추진해 왔다.

기존에 국외구매로 장거리레이더 8대를 확보해 사용했지만 그 중 과반수 이상인 5대가 1987년 도입됐고 수명연한인 20년을 훨씬 넘겼다. 레이더가 노후화되다 보니 이로 인해 작전이 중단되는 사태까지 발생해 ‘노후화 장거리레이더 교체’에 대한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이에 군은 국내 개발로 장거리레이더를 개발, 기존 노후 레이더와 교체하는 안을 추진했지만 시험 중단, 시험평가 조작 의혹, 부적합 판정 등 수차례 난항에 부딪혔다. ‘국내 업체 중 장거리레이더를 개발할 수 있는 곳이 거의 없다’는 주장까지 제기됐다.

하지만 군은 이날 방추위에서 자체개발 레이더로 노후 레이더를 교체하는 안을 결정, 오는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총 사업비는 약 2500억이다.

군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국내) 기술 수준이 상당 수준 향상됐다”며 “국내 개발이 충분히 가능한 것으로 판단했다”며 결정 배경을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하반기에 사업 타당성조사를 하는 것을 시작으로 2020년부터 2024년까지 체계 개발, 2025년부터 2029년까지 연도 별로 양산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현재 보유한 레이더는) 이동형, 고정형 둘 다 있는데 보유 레이더 8대를 모두 교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 공군의 F-15K 블랙이글. [사진=공군]

한편 이날 방추위에서는 장애물개척전차 양산 계획(안)도 심의‧의결했다.

장애물개척전차 사업은 K1A1전차 플랫폼에 지뢰제거쟁기, 굴삭팔 등을 장착해 지뢰 및 낙석 등의 다양한 장애물을 개철할 수 있는 기동 지원장비를 확보하는 사업으로, 총 사업비는 약 4900억원이다.

하반기 계약을 체결하는 것을 시작으로 오는 2023년까지 사업이 진행된다.

전술입문용 훈련기 2차 구매계획도 확정했다.

F-5 전투기가 노후 및 도태되고, KF-16 전투기는 전투임무가 전환됨에 따라 부족한 전술입문용 훈련기를 국내 구매로 추가 확보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약 9400억원이며, 하반기 업체와 계약을 체결하는 것을 시작으로 오는 2024년까지 사업이 진행된다.

이와 함께 F-15K 전투기 성능개량을 위한 ‘항공기 항재밍 GPS체계 구매계획(안)’도 심의‧의결했다.

이는 F-15K 전투기에 항재밍 안테나, 피아식별장비 및 연합전술데이터링크(Link-16)를 장착해 항재밍‧비화‧보안 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사업으로, 총 사업비는 약 3000억원이다.

계약은 2020년 상반기에 체결할 예정이며 오는 2025년까지 사업이 진행된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