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미국 소화기학회서 램시마SC 임상 결과 발표

  • 기사입력 : 2019년05월23일 10:23
  • 최종수정 : 2019년05월23일 10: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셀트리온은 21일(현지시간 기준) 미국 샌디에고에서 개최된 2019 미국 소화기병 주간(DDW) 학술대회에서 크론병 환자를 대상으로 한 램시마SC의 54주 임상 결과를 발표했다.

셀트리온은 21일(현지시간 기준) 미국 샌디에고에서 개최된 2019 미국 소화기병 주간(DDW) 학술대회에서 크론병 환자 대상 램시마SC 54주 임상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셀트리온]

램시마SC는 류머티즘관절염과 염증성장질환 치료에 쓰이는 다국적 제약사 레미케이드의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의 피하주사 제형이다. 자가면혁질환 환자에게 정맥주사 제형으로 치료 효과를 극대화하고 이후 피하주사 제형을 투여함으로써 약효를 유지하는 편의성이 있다.

연구진은 크론병 환자를 대상으로 인플릭시맙 바이오시밀러 램시마SC 제형의 적정 투여량을 확인하고 54주간의 램시마IV 제형과의 안전성 및 유효성을 비교한 결과, 램시마SC를 투여한 군의 체내 약물 농도가 램시마IV를 투여한 군에 비해 안정적으로 유지되며 충분한 유효성을 보인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학회에서 발표 연자로 나선 예병덕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램시마SC가 염증성장질환 치료제 시장에 새로운 치료 대안이 될 것으로 예상돼 의료계 및 환자들의 관심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학회 참석자들이 램시마SC 임상 과정 및 결과 발표를 통해 새로운 치료 대안에 큰 기대감을 표시했다”며 “연내 램시마SC의 유럽의약품청(EMA) 승인이 기대됨에 따라 시장에 빠르게 진입할 수 있도록 사전 출시 준비에 매진하는 한편, 미국에서도 조기 임상 완료와 허가를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