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일자리·채용

이재웅이어 이찬진..최종구 '무례' 발언에 벤처기업인들 발끈

  • 기사입력 : 2019년05월22일 19:39
  • 최종수정 : 2019년05월23일 08: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장의 이재웅 대표에 대해 "무례하고 이기적이다"고 비판하자 벤처기업인들이 발끈하고 나섰다.

우선 당사자인 이재웅 쏘카 대표가 "총선에 출마하려 하시나?"고 비꼰데 이어 이번엔 한글과 컴퓨터 창업자인 이찬진 포티스 대표가 거든 것. 이와 함께 서영우 플러스 대표도 최종구 위원장에 대한 비판에 나섰다.

이재웅 대표 페이스북
이재웅 대표 페이스북

22일 이재웅 쏘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 발언에 대해 비판을 가한 최종구 금융위원장 발언이 담긴 기사를 스크랩하고 "갑자기 이 분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 출마하시려나? 어찌되었든 새겨듣겠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재웅 쏘카대표는 승합차 호출 서비스 ‘타다’로 택시업계와 갈등을 빚고 있는 상황이다.  

이찬진 포티스 대표는 이글에 "부총리(홍남기 경제부총리)를 비판하면 ‘상당히 무례하고 이기적’인 사람이 되는 거군요. 비판하지 않아야 예의 바르고 이기적이지 않은 사람이 되고요”라며 “부총리님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그리고 최 위원장님께 뭐라고 말씀하실지 궁금해지네요"라는 댓글을 달았다.

서영우 '풀러스' 대표도 최종구 위원장에게 일침을 가했다. '플러스'는 카풀 서비스 업체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한방에 권위적인 이름을 전국에 알렸군요. 시간 날 때 댓글 400개는 읽어보시길 바랍니다. 사업에 대해서 일반 국민들이 더 이해도가 높군요”라고 말했다.

이는 최종구 위원장이 이재웅 대표를 향해 "무례하고 이기적이다”라고 비판한 것에 대한 지적이다. 최 위원장은 이날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협약식’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타다 대표자가 하는 언행을 보면 경제 정책 책임자를 향한 비난을 멈추지 않고 택시 업계에 대해 거친 언사를 내뱉고 있다. 상당히 무례하고 이기적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재웅 대표는 지난 17일 타다를 반대하는 택시 기사의 분신사건이 벌어진 직후 "죽음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죽음을 정치화 하고, 죽음을 이익을 위해 이용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는 글을 올렸다. 이에 대해 최종구 위원장이 비판하고 나선 것이다.

이와 함께 앞서 지난달 14일에는 "부총리(홍남기 경제부총리) 본인 의지만 있다면 혁신성장을 더 이끌 수 있을 텐데 지금 이렇게 혁신성장이 더딘 것은 부총리 본인 의지가 없어서일까요”라는 내용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