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안산시, 관외학교 진학 중·고등학생에게도 무상교복 지원

추가로 약 650명 혜택…1인당 30만원 이내 지원

  • 기사입력 : 2019년05월21일 17:56
  • 최종수정 : 2019년05월21일 17: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안산=뉴스핌] 노호근 기자 = 경기 안산시가 관외학교로 진학한 중·고등학생 신입생에게도 무상으로 교복을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안산시청 전경 [사진=안산시청]

시는 올해부터 지역 내 중·고등학교에 입학한 1학년 신입생들에게 무상 교복 지원을 시작했다.

반면 안산시에 주소지를 두고 다른 시·도 소재 학교에 입학한 신입생은 지원받지 못하는 문제가 발생하면서,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추가 지원을 결정했다.

지원대상은 올해 3월 4일 기준(입학일) 시에 주소를 두고 있고 관외 중·고등학교에 진학한 신입생이다.

지원 금액은 학생 1인당 30만원 이내이고, 학생 또는 학부모 등에게 계좌입금(현금지원)하는 방식으로 지원된다. 약 650명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올해부터 중․고등학생 신입생 1만865명(중학생 6011명·고등학생 4854명)에게 1인당 30만원의 교복비를 각 학교에 교육지원비로 지원했으며, 이 가운데 고등학생은 시 자체예산으로 지원하고 있다.

윤화섭 시장은 "안산시민으로서 공평하게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중고생 무상교복 외에도 대학생 반값등록금 지원 등 보편적 교육복지 실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era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