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마켓·금융

무역전 풍파에 각광받는 '화웨이 테마주', 유망 상장사는?

국산화 실현으로 수입대체 효과 창출하는 상장사 주목
화웨이하이쓰 공급 업체 및 협력사 최근 상한가 기록

  • 기사입력 : 2019년05월21일 16:42
  • 최종수정 : 2019년05월22일 10: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미국의 화웨이 제제에 따른 충격파가 본격화 되는 가운데, 최근 A주 시장에서 ‘화웨이 테마주’가 독보적인 강세를 보이면서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 16일 화웨이와 68개 계열사를 거래 제한 기업 명단에 올렸다. 그 후 구글, 인텔, 퀄컴 등 미국 IT 기업들이 화웨이에 제품 공급 중단을 발표하면서 전세계 IT 업계에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화웨이는 자회사인 중국 최대 팹리스(반도체 설계)업체 화웨이하이쓰(華為海思)를 내세워 미국의 제재에 응전할 태세를 갖추고 있다. 이에 따라 화웨이하이쓰의 협력사 혹은 첨단기술 국산화 분야에서 두각을 보이는 업체들이 증시에서 ‘화웨이 테마주’로 분류되며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국해증권(國海證券)은 “화웨이 협력사들이 최근 미·중 통상 갈등 격화로 가파른 주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며 “특히 제품 국산화를 통해 수입 제품 대체 효과를 가져올 수 있는 반도체 공급망에 속한 업체들이 각광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 매체에 따르면, 21일 리위안신시(力源信息,300184),청마이커지(誠邁科技, 300598), 산촨즈후이(三川智慧,300066) 등 화웨이 관련주들이 상한가를 기록, 장중 한때 거래가 정지됐다. 지난 20일에는 싱선커지(興森科技 002436), 화톈커지(華天科技002185), 훙다톈쯔(宏達電子300726),타이창커지(泰晶科技603738) 등 총 13개 화웨이 테마주가 상한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사진=바이두]

◆IT 국산화의 선봉장, 리위안신시(力源信息 300184)

리위안신시(力源信息, 300184)는 IT 부품 국산화 실현에 두각을 보이는 업체로, 무역전쟁 격화에 따른 수혜가 기대되는 전자부품업체이다. 더불어 중국 5G 통신 상용화로 주목 받는 '5G 테마 종목'으로 꼽힌다.

지난 2018년 이 업체의 매출과 순이익은 전년동기대비 31.06%, 10.37% 증가한 107억 9700만 위안, 3억 5700만위안을 기록했다. 현재 리위안신시의 독자 개발 제품 및 중국업체 제품 위탁생산 비중은 전체 매출의 20%를 차지하고 있다.  

이 업체의 주력 사업은 IT 부품 위탁생산 및 부품 유통으로, 특히 화웨이하이쓰의 핵심 위탁생산 업체로 꼽힌다. 디지털 셋톱박스용 칩,스마트 TV용 칩, AI 칩셋 등 화웨이하이쓰가 개발한 주요 반도체 제품을 위탁생산하고 있다.

리위안신시 [사진=바이두]

◆스마트 디바이스 소프트웨어 업체, 청마이커지(誠邁科技, 300598)

청마이커지(誠邁科技,300598)는 스마트 디비이스용 소프트웨어 분야에 특화된 업체로, 화웨이의 핵심 협력사로 꼽힌다.

이 업체는 특히 스마트 폰에 탑재되는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개발에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또 안드로이드 시스템 기반의 다양한 모바일 솔루션을 제공하는 한편, 인공지능 카메라 모바일 앱 개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둥씽(東興) 증권의 보고서에 따르면, 청마이커지는 모바일 칩 분야에서 인텔, 화웨이하이쓰,퀄컴,브로드컴(Broadcom), 미디어텍 등을 고객사로 확보한 상태다. 또 화웨이, 소니, TCL 등 스마트 디바이스 업체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청마이커지[사진=바이두]

◆반도체 패키징 업체, 싱선커지(興森科技,002436)

싱선커지(興森科技)는 반도체 패키징 업체로, 화웨이하이쓰, 칭화유니의 중국 팹리스 반도체 업체들의 주요 공급업체다. 특히 싱선커지는 화웨이하이쓰의 반도체 웨이퍼 레벨 신뢰성 테스트(WLR)용 솔루션을 공급하는 핵심 협력사로 손꼽힌다.

2018년 이 업체의 매출은 동기대비 5.8% 증가한 34억 7300만위안으로 집계됐다. 또 순이익은 전년비 30.33% 늘어난 2억 1500만위안을 기록했다.

수익은 안정적으로 향상되는 추세다. 상선커지의 영업이익은 전년비 25.7% 증가한 2억 7600만위안에 달했다. 또 PCB 및 반도체 분야 매출 총이익률은 각각 30.07%, 15.75%를 기록했다.

싱선커지는 IC 모판(tray)분야에서 한국 삼성의 인증을 받은 중국 내 유일한 업체다. 중국 내 동종업계 경쟁사가 사실상 전무한 관계로 이 업체의 실적은 매년 안정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를 보여왔다.

[사진=바이두]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