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마켓·금융

[최헌규의 금일중국] 화웨이와 함께 흔들리는 안드로이드 생태계

  • 기사입력 : 2019년05월21일 16:08
  • 최종수정 : 2019년05월22일 12: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헌규 중국전문기자= 미국 상무부 조치에 따라 구글이 중국 화웨이(華爲)에 대해 핵심 부품과 기술 제공을 중단키로 함으로써 앞으로 삼성과 화웨이 등 스마트폰 업체들 사이에 독자 또는 겸용 운용체제(OS) 구축 움직임이 가속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최대 스마트폰 시장인 중국 업계 안팎에서는 '화웨이 금지령'이 85%에 달하는 안드로이드 운용체제 시장 구도를 뒤흔들 것이며 구글에도 상당한 타격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미국이 제한 조치를 발표하면서 화웨이에 대한 제재를 8월 중순으로 90일 유예한 것도 이에 따른 미국측 피해를 우려한 때문이라고 중국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미국 당국의 조치로 구글은 앞으로 안드로이드 시스템과 기타 서비스 분야에 있어 화웨이에 기술과 협력 지원을 잠정 중단하게 된다. 화웨이가 오픈 소스 모델이외에 안드로이드 운영체계에 대한 모든 사용권한을 상실한다는 의미다. 이에 대해 화웨이는 20일 "이런 경우에 대비해 사전에 준비를 해왔기 때문에 안드로이드 생태계를 계속 개발 유지해나갈 능력을 갖추고 있다"며 "특히 중국내 스마트폰과 PC 시장에서는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 16일 화웨이와 화웨이의 68개 계열사들을 거래제한 기업 명단(블랙 리스트)에 올렸다. 이 조치로 화웨이가 앞으로 구글로부터 스마트폰 등 핵심 제품과 기술을 공급받기 위해서는 미국 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2018년 화웨이 발표에 따르면 화웨이의 글로벌 핵심 부품 공급상 가운데 미국 기업 비중이 35.8%에 이른다.

화웨이는 미국의 거래 제재에 따라 글로벌 시장 영업에서 타격을 피할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 행정부의 이번 조치로 인해 화웨이 휴대폰 사용자들은 앞으로 구글 모바일 서비스(GMS)를 사용하기 어렵게 됐다. 말하자면 화웨이폰으로는 G메일, 구글플레이, 유튜브 등의 모바일 서비스를 이용할수 없게 된다는 뜻이다.

 

구글 플레이 로고 앞에 놓여진 중국 화웨이 스마트폰. 2019.05.20. [사진=로이터 뉴스핌]

 

물론 중국 내에서는 이들 영역의 일부 서비스가 중국산으로 이미 대체됐고, 유튜브의 경우 어차피 중국내 서비스가 차단돼 있어 영향이 상대적으로 미미할 수 있다.하지만 해외의 화웨이폰 사용자들에게는 구글 서비스 이용이 압도적이기 때문에 만약 화웨이가 GMS를 지원하지 못할 경우 엄청난 고객들이 화웨이폰을 포기할 가능성이 있다. 이번 조치로 화웨이 매출 손실이 1억대에 달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화웨이는 5G 글로벌 선두기업이자 중국 기술 굴기(중국제조 2025)의 상징으로, 특히 스마트폰 분야에서 최근 몇년새 글로벌 소비자들에게 호평받는 상위 브랜드로 떠올랐다. 화웨이 스마트폰은 특히 유럽과 아프리카에서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이들 지역에서 화웨이 폰은 거의 애플 아이폰과 어깨를 겨루는 프리미엄 휴대폰의 대명사로 여겨진다. 화웨이가 최근 신제품 신모델이 나오면 가장 먼저 유럽에서 론칭 행사를 개최하는 것도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다.

화웨이 스마트폰의 해외 판매 비중은 이 회사 전체 판매량의 40%로 해외 비중이 매우 높은 편이다. 시장 연구기관 카날리스(canalys)에 따르면 2018년 전 유럽 스마트폰 출하량은 1억9700만대로 전해 보다 4%줄어들었다. 하지만 화웨이의 같은해 4분기 유럽 출하량은 전년비 55.7% 증가,  1330만대의 출하량, 23.6%의 점유율로 유럽 3대 휴대폰 브랜드로 자리잡았다.

 

중국 베이징 시내의 행인들이 화웨이 기업 빌딩 앞을 지나가고 있다. 2019.05.16. [사진=로이터 뉴스핌]

 

미국 당국의 '화웨이 금지령'에도 화웨이 폰을 사용하는 개인들이 GMS 소프트웨어를 독자적으로 설치할 수는 있지만 승인 접근의 벽에 부딪칠 것이다. 단기적으로 화웨이가 글로벌 영업에서 충격을 받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인 것이다.

오랫동안 안드로이드 플랫폼은 글로벌 시장에서 막강한 지위를 누려왔다. 세계시장 점유율도 85%가 넘는다. 한국의 삼성과 중국 화웨이 샤오미 OPPO 등 세계 유력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이 모두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채택하고 있다. 

다만 미국의 이번 조치로 구글은 안드로이드 플랫폼 체제의 공신력에 엄청난 타격을 입게됐다. 화웨이에 대한 핵심 부품 및 기술 공급 중단으로 글로벌 스마트폰 업계에 안드로이드 운영 체제에 대한 신뢰에 흠이 갈 것이란 전망이다.

화웨이 사태는 중국은 물론 세계 IT기업들로 하여금 기술 독립 움직임을 촉발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자기 회사가 언제 제2, 제3의 화웨이가 될지 모른다는 우려에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은 동시 운용이 가능한 자체 운용체계를 갖추려할 것이기 때문이다.

화웨이의 경우 앞서 사전 준비를 해왔지만 지금부터 자체 칩과 함께 독자적 운용 체제 핵심 기술을 구축하는데 본격적으로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화웨이 외에 다른 중국 휴대폰 기업들 역시 미래 사업의 안전을 도모하기 위해 독자적 핵심 기술 개발에 뛰어들 움직임이다.

한편 미국 당국이 '화웨이 금지령'에 90일 뒤라는 꼬리표를 단 것은 구글 안드로이드 생태계가 입을 타격을 우려한 때문인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미국 상무부 발표 직후 미국 관리는 프랑스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화웨이와 다른 파트너들이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하고 계약 의무를 이행해야하는 문제를 감안해 이번 조치의 시행을 8월 중순으로 90일 늦출 것이라고 밝혔다.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