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영화

'악인전' 주역들 칸영화제 참석차 출국…'기생충' 오늘 첫 공식 상영

  • 기사입력 : 2019년05월21일 10:41
  • 최종수정 : 2019년05월21일 10: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악인전’의 주역들이 제72회 칸국제영화제 참석을 위해 출국했다.

배우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과 이원태 감독은 오늘(21일) 오전 9시5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프랑스행 비행기에 올랐다.

이들은 22일(현지시간) 오후 10시30분 프랑스 칸 뤼미에르극장에서 진행되는 레드카펫 및 상영회에 참석한다. 이어 23일 오전 11시 팔레드 페스티벌에서 열리는 포토콜에 임한다.

‘악인전’은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한 조폭과 경찰의 공조를 다룬 범죄 액션 영화다.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상영작으로 초청받았다. 

영화 '악인전'(왼쪽)과 '기생충' 포스터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CJ엔터테인먼트]

앞서 지난 19일 칸에 도착한 ‘기생충’ 팀은 첫 공식 상영을 앞두고 있다. 한국 영화 중 유일하게 경쟁부문에 진출한 ‘기생충’은 21일 오후 10시 뤼미에르극장에서 상영된다.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 이선균, 최우식, 조여정, 박소담, 장혜진, 이정은은 상영 30분 전 진행되는 레드카펫에서 세계 취재진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후 극장에 입장할 예정이다.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이 고액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한편 제72회 칸국제영화제는 오는 25일까지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벌 일대에서 개최된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