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가전

LG전자 '콘덴서 자동세척' 건조기, 50개국에 출시

LG전자 건조기, 아시아·북미 등 글로벌 시장 공략
'콘덴서 제동세척' 기능 강조한 마케팅 활동 예정
"글로벌 시장에서 LG건조기의 편리함을 경험하게 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5월21일 10:35
  • 최종수정 : 2019년05월21일 10: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LG전자가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건조기의 콘덴서 자동세척시스템을 앞세워 글로벌 건조기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고 21일 밝혔다.

LG전자는 유럽, 중동 아프리카 등 약 30개 국가에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건조기를 출시했다. 올해 말까지 아시아, 북미 등으로 확대해 50여 국가로 대폭 늘릴 계획이다.

체코에서 판매중인 LG 건조기 [사진 = LG전자]

LG전자는 지난 2017년 말 건조성능과 효율을 크게 높인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건조기를 출시해 프리미엄 건조기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특히 사용자가 직접 콘덴서를 청소해야 하는 기존 제품과 달리 콘덴서 자동세척시스템으로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다.

연말까지 추가로 런칭하게 될 국가에선 콘덴서 자동세척시스템을 집중적으로 알리는 마케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건조기 핵심부품 중 하나인 콘덴서는 빨래에서 나온 습기를 물로 변환시킨다. 콘덴서를 통과하며 건조해진 공기는 다시 건조기 내부로 들어가 습기를 빨아들이게 된다. 이런 과정에서 발생하는 미세한 먼지들은 콘덴서 표면에 쌓여 공기순환을 방해하고 건조효율을 떨어뜨릴 수 있다.

때문에 기존 건조기들은 사용자가 주기적으로 콘덴서를 직접 세척해야 했다. 또 콘덴서의 형태가 날카로워 세척시 주의가 필요했다.

LG 건조기의 콘덴서 자동세척시스템은 건조과정마다 3개의 물살로 콘덴서를 자동으로 씻는다. 사용자가 콘덴서 세척에 대해 따로 신경 쓸 필요가 없다.

LG 콘덴서 자동세척 건조기 원리 [사진 = LG전자]

최근 국내서 진행한 '트롬 건조기 후기 백일장'에서도 많은 사용자가 콘덴서 자동세척 시스템에 대해 "알아서 완벽하게 관리해준다"며 호평을 보내왔다.

한편 LG 건조기는 차별화된 편의성과 함께 탁월한 건조성능, 최고 수준의 에너지 효율을 모두 갖췄다.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는 전기식 건조방식 중 가장 앞선 기술이다. 냉매를 앞축하는 실린더가 2개인 대용량 컴프레서를 이용해 건조성능을 좌우하는 냉매 순환량을 대폭 늘렸다.

전원 연결 시 집안 어디서든 사용할 수 있는 대용량 물통과 건조기 하단에 세탁기인 '미니워시'를 결합해 세탁과 건조를 동시에 할 수 있다. 업계 최고 수준의 인버터 기술력도 강점이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부사장은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는 LG 건조기의 차원이 다른 편리함을 보다 많은 고객들이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