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포탈

두돌 카카오페이, 본격 '확장'...배송·보험·해외결제 등 추가

배송·보험·오프라인 신용카드 결제·해외결제·영수증 등 기능 추가
별도 '카카오페이' 앱 출시...플랫폼 '투트랙' 전략

  • 기사입력 : 2019년05월20일 15:09
  • 최종수정 : 2019년05월20일 15: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성상우 기자 = 출범 2돌을 맞은 카카오페이가 본격적인 금융 플랫폼 확장을 시작한다. 카카오톡에서 보험 상품에 가입할 수 있고 배송 서비스를 신청할 수도 있게 된다. 미리 등록해놓은 신용카드로 오프라인 결제도 가능해지며 해외 결제도 할 수 있게 된다. 카카오톡 내에서 금융서비스를 이용하는 데에 불편을 느끼는 이용자를 위해 별도 앱도 출시한다. 결제·송금·인증 등 간편 금융에 머물렀던 서비스 범위를 '통합 금융 플랫폼'으로 확장한다는 방침이다.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 [사진=카카오]

카카오페이(대표 류영준)는 20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카카오페이 데이 2019(kakaopay day 2019)'를 열고 이같은 사업 계획을 공개했다. 출범 2주년을 맞아 사업 범위를 대폭 확장하고 수익화 전략을 본격 실행한다는 방침이다. 배송·보험·오프라인 신용카드 결제·해외결제·영수증 등 서비스를 상반기 내 추가한다.

가장 눈에 띄는 서비스는 '배송'이다. 지인 선물, 중고 거래, 쇼핑몰 반품 등 다양상 상황에서 이뤄지는 개인 간 상품 배송을 상반기 중 카카오 플랫폼 내에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톡 내에서 배송 상대를 지정해 배송 예약·결제·조회 등을 할 수 있고, 주소를 모르더라도 상대방이 미리 등록해놓은 주소로 보낼 수 있다. 제품 반품의 경우, 제품 수거 신청에서부터 배송 및 환불 절차까지 카카오 플랫폼 내에서 모두 진행할 수 있다. 배송 서비스는 택배업체 롯데글로벌로지스가 맡는다.

이로써 대금 결제와 배송, 환불 등 절차를 각각 다른 플랫폼을 오가며 진행해야했던 불편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간편 결제 및 송금에 강점이 있었던 기존 카카오페이 서비스와도 시너지가 예상된다.

여러 보험사의 상품을 플랫폼 내에서 한번에 비교·선택할 수 있는 보험 서비스도 연내 출시한다. 사용자가 각 보험사를 찾아 상품을 비교해야 했던 불편함을 개선, 플랫폼 내에서 필요한 보장만 취해 가입할 수 있는 보험 서비스를 계획 중이다.

류영준 대표는 "먼저 진출하고자 하는 영역은 손해보험 시장"이라며 "여행자 보험 등은 설계사 통해 판매하는 형태가 아니고 온라인으로 규모가 작은 보험도 팔아서 마진을 낼 수 있기 때문에 기존 보험 시장과 직접적인 경쟁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기존 제공하던 '청구서' 서비스엔 ‘영수증’ 기능이 추가된다. 사용자가 등록해 놓은 모든 신용카드의 결제 내역을 한 곳에서 확인 및 관리할 수 있도록 한 것. 법인세법·소득세법에 적격한 증빙자료로도 활용할 수 있다. 결제 취소를 대비해 종이 영수증을 따로 보관하거나 카드사 홈페이지에 로그인해 출력해야 했던 번거로움을 개선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오프라인 신용카드 결제 기능도 추가한다. 기존 오프라인 결제의 경우 카카오페이 머니 잔액이 있는 경우에만 결제가 가능했다. 잔액이 없는 경우엔 결제를 위해 카카오머니를 충전해야했던 불편함을 해결했다. 현재 서비스 협업을 놓고 복수의 카드사와 논의 중이다. 해외에서 환전 없이 카카오페이로 결제할 수 있는 글로벌 크로스보더 결제도 가능해진다. 일본에서 테스트를 거친 뒤 먼저 출시하고, 연내 1~2국가에서 순차적으로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카카오페이 경영진이 기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성상우 기자]

이 모든 기능을 동일하게 이용할 수 있는 '카카오페이 앱'도 5월 중 별도로 출시한다. 기본적으로 카카오톡을 카카오페이 금융 플랫폼으로 활용할 수도 있지만 '더보기' 메뉴를 찾아서 들어가야하는 등 방식에 불편을 느끼는 이용자들을 위한 별도 앱이다. 두 앱 간 기능 차이는 없다.

류 대표는 "두 플랫폼에 기능 차이는 없고, 새로 추가되는 서비스들도 동일하게 탑재된다"면서 "이용자들이 편의에 따라 선택해서 활용하면 된다. 쉽게 얘기하면 동일한 두 플랫폼이 서로 경쟁하는 형태"라고 설명했다. 

 

swse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