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문체부, 중국 단체관광 전담여행사 행정처분 및 신규 지정 실시

  • 기사입력 : 2019년05월20일 09:31
  • 최종수정 : 2019년05월20일 09: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중국 단체관광 전담여행사 중 관광객 무단이탈률이 과다한 여행사와 전담여행사 명의를 비전담여행사에게 대여한 여행사를 퇴출하고 공개모집을 통해 역량 있는 여행사를 전담여행사로 신규 지정한다. 아울러 외래 관광객 지방 분산을 위해 '지방관광 특화형 전담여행사 제도'를 시행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중국 전담여행사 제도는 1998년 한국과 중국이 체결한 '중국공민자비단체 한국관광 양해각서'에 따라 운영하고 있다. 중국 단체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서는 전담여행사 제도를 운영해야 한다. 현재 중국은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120여 개의 국가와 이 협정을 체결하고 자국민을 단체관광객으로 송출하고 있다. 이에 한국에서는 중국 관광 시장의 잠재력과 성장 가능성 등을 감안, 경영 현황과 여행상품 평가 등을 통해 우수한 여행사를 전담여행사로 지정, 운영하고 있다.

[사진=이현경 기자]

문체부는 법무부가 집계한 중국인 단체관광객 이탈 현황을 분석해 무단 이탈 기준(분기별 1.0% 이상) 위반 정도가 과다하고 무단이탈 발생 사실을 관계당국에 보고하지 않은 여행사 3개를 퇴출한다. 또한 전담여행사 명의를 비전담여행사에게 대여해 중국 단체관광시장을 교란한 업체 3개도 퇴출한다.

일반여행업 등록 후 1년이 경과한 여행사를 대상으로 공개모집을 통해 방한 관광상품 기획능력이 우수하고 이를 실질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역량을 보유한 전담여행사로 새롭게 지정한다. 특히 신규지정을 위해 제출한 여행상품의 실제 이행실적을 1년 후 갱신 심사 시 심사항목에 반영해 평가함으로써 중국 단체관광 상품의 품질을 높이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문체부는 외래 관광객을 지역에 분산하기 위해 광역지자체장(서울특별시 제외)이 추천하는 여행사를 수시로 전담여행사로 지정하는 '지방관광 특화형 전담여행사' 제도를 새로 시행한다. 지방관광 특화형 전담여행사가 되려면 해당 지자체와의 협력 사업이 필수요건이며 지정 후 1년간 외래객 유치 실적 중 해당 지역관광 비중을 50% 이상 유치할 수 있는 역량을 보유해야 한다. 1년 실적평가 결과가 기준에 미달할 경우에는 지정을 취소할 예정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중국 관광당국과 긴밀하게 협력해 방한 단체관광을 활성화하고 중국 단체관광의 품질도 엄격하게 관리하겠다. 지역분산 정책을 통한 외래객 유치는 균형 있는 지역경제 발전과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