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LA 다저스 류현진, 시즌 6승·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1위 등극

  • 기사입력 : 2019년05월20일 06:05
  • 최종수정 : 2019년05월20일 06: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류현진이 시즌 6승과 함께 평균자책점 1위에 등극했다.

LA 다저스의 류현진(32)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 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2019 미국프로야구(MLB) 메이저리그 원정전에 선발 등판, 7이닝 5피안타 5탈삼진 1볼넷 무실점으로 팀의 8대3 승리를 이끌었다.

승수를 추가한 류현진은 원정 첫승과 함께 시즌 6승(1패)째를 신고했다. 이날 류현진은 7회까지 88개의 공을 던져 무실점을 써냈다. 속구(포심 패스트볼+투심 패스트볼) 36개, 컷 패스트볼 24개, 체인지업 20개, 커브 8개를 섞어 던졌다. 3경기 연속 무실점이자 31이닝 연속 무실점이다.

류현진이 시즌 6승이자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1위에 등극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날 류현진은 1회말 선두타자 닉 센젤에게 우전 안타를 내줬다. 하지만 1사후 야시엘 푸이그를 2루 땅볼로 유도해 아웃카운트 2개를 잡아내 이닝을 마감했다.

2회말에도 류현진은 1사 후 제시 윈커에 우전 안타를 허용했다. 하지만 페라자를 우익수 뜬공, 커트 카살리는 3루 땅볼로 처리했다. 3회에도 1사후 센젤에 우중간 안타를 내줬지만 실점 없이 마무리 했다.

4회와 5회 안타 1개씩을 내준 류현진은 6회와 7회에는 삼자범퇴 처리한 뒤 8회 타석 때 대타 카일 갈릭으로 교체됐다.

특히 류현진은 원정에서 다소 약했던 모습을 깨고 1.72였던 평균자책점을 1.52까지 끌어내려 메이저리그 전체 1위에 올랐다. 이전까지는 밀워키 브루어스의 잭 데이비스(1.54)가 1위였다.

다승 부문에서는 맥스 프리드(애틀랜타), 잭 그레인키(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브랜던 우드러프(밀워키)와 함께 내셔널리그 공동 선두가 됐다. 메이저리그 전체 1위는 8승1패의 도밍고 헤르만(뉴욕 양키스)이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