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길어지는 무역 협상 '공백' 내주 中 추가 보복 경고

  • 기사입력 : 2019년05월18일 05:56
  • 최종수정 : 2019년05월18일 05: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이 가까운 시일 안에 재개되기 어렵다는 소식이 꼬리를 물고 있다.

중국이 추가 협상에 대해 소극적인 움직임을 취하는 데다 최근 화웨이를 겨냥한 트럼프 행정부의 행정명령으로 인해 일정 조율을 위한 논의조차 브레이크가 걸렸다는 얘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사진=로이터 뉴스핌]

이와 함께 투자자와 주요 외신은 다음주 중국이 추가적인 보복 행위에 나설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중국 관영 매체가 경고한 관세 및 비관세 보복이 가시화, 일촉즉발의 위기 상황을 더욱 고조시킬 것이라는 관측이다.

17일(현지시각) 미국 CNBC는 소식통을 인용해 양국 무역 협상 재개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상원 세출위원회 증언에서 조만간 베이징을 방문, 쟁점에 대한 논의를 가질 것이라고 밝혔지만 중국 측이 미동도 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다.

협상 과정에 참여하는 두 명의 정책자들은 중국이 이달 초 반기를 든 통상 시스템 개혁 문제에 대해 재고할 뜻을 내비치지 않고 있으며, 협상을 나설 움직임도 보이지 않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화웨이와 미국 기업의 거래를 차단하는 데 목적을 둔 행정명령 서명이 사태를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는 데 소식통은 입을 모았다.

전날 중국 외교부는 현 상태로는 협상을 벌일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트럼프 행정부에 신뢰 제고를 요구했다.

협상 공백이 길어지는 한편 중국이 추가적인 보복에 나설 가능성에 투자자들은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중국은 이미 2000억달러 규모 수입품에 대한 미국의 관세 인상에 대해 내달 1일부터 600억달러 물량의 미국 수입품에 대한 관세 인상 계획을 발표했다.

이와 함께 이번 주 중국은 미국산 돼지고기 수입 주문을 대량 취소했고, 이 같은 형태의 반격이 다음주 추가로 나올 수 있다는 경고다.

중국 현지 언론이 결사항전의 의지를 거듭 주장한 한편 관세 및 비관세 보복에 나설 것이라는 입장을 연이어 보도하자 업계는 잠재 리스크에 바짝 긴장하는 표정이다.

아거스의 짐 켈러 애널리스트는 투자 보고서에서 “중국 정부가 캐터필러와 애플 등 미국 대기업의 비즈니스 및 제품 판매에 제동을 걸거나 다른 형태의 맞대응에 나설 수 있다”고 말했다.

관세만으로 트럼프 행정부에 반격하기 힘든 현실을 감안, 중국이 공급망을 흔들거나 금융시장을 위협할 수 있는 카드가 동원될 수 있다는 데 시장 전문가들은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미국기업연구소의 데릭 시저스 연구원은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관세 전면전이 해법이 아니지만 양국 중 어느 한 쪽도 이를 언급하지 않고 있다”며 “협상 타결 가능성은 50 대 50”이라고 판단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