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중국, 美의 화웨이 제재에 강력 반발...“모든 조치 취하겠다”

“중국 기업 권리 보호 위해 모든 수단 강구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5월16일 19:16
  • 최종수정 : 2019년05월16일 19: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베이징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 정부가 중국 화웨이를 겨냥한 제재 조치를 가하자 중국이 자국 기업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며 강력 반발했다.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 [사진=로이터 뉴스핌]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16일(현지시간) 정례 언론브리핑에서 “다른 국가가 중국 기업에 일방적인 제재를 가하는 것에 강력히 반대한다”며, 미국은 미국과 중국 간 무역관계에 더 이상 (부정적) 영향을 줘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가오 대변인은 “국가안보라는 개념을 남용해서는 안 되며 보호무역주의의 도구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우리는 수차례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모든 수단을 동원해 중국 기업들의 합법적 권리를 보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외교부도 거세게 반발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언론브리핑에서 “어떤 국가라도 국가안보를 이유로 다른 나라 기업에 불공평한 행동을 하는 것에 결단코 반대한다”며 “이런 행동에 대해 중국은 응당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웨이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자사 제품이 안보 위협이라는 주장을 반박했다. 화웨이는 “미국 정부와 협상에 임해 제품 보안을 확보할 효과적인 조치를 제시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에서 화웨이의 사업을 금지하면 미국은 더욱 수준이 떨어지고 값비싼 대체 기술만 쓸 수 있게 돼 차세대 네트워크(5G) 시대에 뒤떨어지고 미국 기업과 소비자들의 이익이 저하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 상무부는 15일 중국의 화웨이를 비롯한 계열사 70업체를 ‘수출제한 리스트’(Entity List)에 올렸다. 이는 리스트에 오른 업체들이 미국 정부의 허가 없이 미국 기업들로부터 부품과 기술을 입수하지 못하도록 하는 조치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추가 무역협상을 위해 중국을 방문할 것이라 밝힌 가운데, 이번 조치가 양국 협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4일 중국과의 대화가 결렬된 것은 아니며, 내달 일본 오사카에서 개최되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양 정상이 직접 만나 담판을 지을 예정이냐는 질문에 가오 대변인은 “그러한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일축했다.

또한 현재로서는 미국 무역 대표단이 중국을 방문할 계획에 대한 정보도 없다고 밝혔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10일부터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인상했고, 나머지 3000억달러 규모 수입품에 대해서는 품목과 공청회 일정이 공개되면서 이르면 6월 24일부터 관세가 부과될 가능성이 있다.

이에 중국은 오는 6월 1일부터 600억달러 규모의 미국 수입품 5140개 품목에 대해 보복관세를 물리겠다고 발표하면서 양국이 관세전에 다시 돌입했다.

중국 국기 위에 비치는 화웨이 로고 그림자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