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삼성전자 '갤럭시S10 5G', 美 출격...내달 英·유럽·中 진출

美 이통사 버라이즌서 출시..가격 한국보다 좀 더 높아
유럽선 내달부터 판매...英 이달 22일 예판, 내달 7일 시판
中 이통사 차이나텔레콤과 파트너십...하반기 출시 전망

  • 기사입력 : 2019년05월16일 15:55
  • 최종수정 : 2019년05월16일 15: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 5G 스마트폰 '갤럭시S10 5G'가 활동 영역을 넓히고 있다. 지난달 세계 최초로 5G를 상용화한 한국에 이어 16일(현지시각) 미국, 다음 달 영국 등 유럽을 넘어 중국으로까지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서 삼성전자가 S10 5G 스마트폰을 선보였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16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 미국 이통사 버라이즌을 통해 갤럭시S10 5G를 정식으로 판매한다. 

현재 미국에서는 스마트폰을 통한 5G 서비스가 버라이즌에서만 이뤄지고 있다. 버라이즌은 지난달부터 모토로라의 4G 스마트폰에 5G 모듈을 별도로 장착, 5G를 이용할 수 있는 단말기를 판매했다. 이는 별도 모듈을 장착해야 해야 해 진정한 5G 스마트폰으로 보기 어렵다는 지적을 받았다.

미국에서 판매하는 갤럭시S10 5G 가격은 256GB 1300달러(약 154만8000원), 512GB 1400달러(약 166만7000원)이다. 여기에 각 주마다 책정하는 부가세가 별도로 붙는다. 한국에서는 각각 139만7000원, 155만6500원에 판매하고 있어 비교하면 미국 가격 조금 더 높다. 

삼성전자는 이번 미국 출시를 시작으로 갤럭시S10 5G 영역을 넓혀 나간다. 다음 달부터는 영국,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스위스, 프랑스 등 5G를 시작하는 유럽에서도 갤럭시S10 5G를 선보인다.

이는 EE·보다폰(영국), 도이치 텔레콤(독일), TIM(이탈리아), 텔레포니카(스페인), 선라이즈·스위스콤(스위스), 오렌지(프랑스) 등의 이통사를 통해 나올 예정이다. 

유럽에서는 영국에서 먼저 나온다. 영국에서는 이달 22일 예약가입을 시작해 다음 달 7일부터 정식 판매한다. 더 버지 등 외신에 따르면 갤럭시S10 5G를 판매하는 보다폰은 정식 5G 서비스를 7월 3일부터 7개 도시에서 시작한다.

5G 시작일보다 제품 출시일이 빠르지만, 기존 4G를 지원하는 만큼 서비스 시작에 앞서 선제적으로 가입자를 모집하기 위한 전략으로 해석된다. 

다만 영국에서는 갤럭시S10 5G가 첫 5G 스마트폰이 아니다. 첫 제품은 샤오미 미믹스3 5G로 오는 23일부터 판매한다. 다음 달에는 화웨이 메이트20 X 5G, 폴더블폰 메이트 X 등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유럽에서는 이미 중국 제조사들의 5G 스마트폰이 먼저 진출, 시장 선점에 나서고 있다. 최근 중국 제조사들은 전략적으로 유럽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 삼성전자의 아성에 도전하는 모양새다. 삼성전자는 유럽에서도 점유율 1위로서 적극적인 갤럭시S10 5G 마케팅을 통해 중국 제조사들을 따돌린다는 계획이다.

또한 갤럭시S10 5G는 하반기, 중국에서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중국 언론 씨엔베타 등에 따르면 중국 이통사 차이나 모바일은 이달 5G 서비스 파트너로 화웨이 '메이트20 X 5G', ZTE '액슨 10 프로 5G', 오포 '리노 5G', 비보 '넥스 5G', 샤오미 '미믹스3 5G'와 함께 삼성전자 갤럭시S10 5G을 꼽았다. 이를 근거로 볼 때 하반기 시작될 중국 5G 서비스에서 갤럭시S10 5G가 판매될 전망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5G를 시작하는 글로벌 이통사들과 제휴를 맺고 갤럭시S10 5G를 선보이고 있다"며 "현재 삼성전자가 가장 많은 국가에 5G 스마트폰을 선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