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트럼프, 中 겨냥 '美정보통신 보호' 국가비상사태 선포

  • 기사입력 : 2019년05월16일 07:22
  • 최종수정 : 2019년05월16일 07: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중국과 무역전쟁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중국을 겨냥해 미 정보통신 보호를 위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같은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보도했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이 행정부가 미국의 안전과 번영을 유지하고, 미국의 정보통신 기술 인프라와 서비스에서 점점 더 취약점을 만들고 이용하는 외국 적들로부터 미국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고 설명했다.

행정명령은 상무부 장관에게 미국의 안보를 "허용할 수 없는" 위험에 빠뜨리거나 미국의 중요한 공공 서비스의 운영을 뒷받침하는 통신망에 첩보나 사보타주의 위협을 가하는 외국 적국의 통신 기술과 연관된 거래를 차단할 권한을 부여한다.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에는 특정 국가나 기업을 미국과 거래에서 즉각 배제한다는 내용은 없다. 다만 이는 중국과 갈등을 심화시킬 수 있다고 WP는 진단했다. 특히, 유럽과 미국 동맹국들에 중국의 화웨이 5G 통신망 장비를 사용하지 말라고 설득하려는 행정부의 노력에 동력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앞서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주 미국 기업들이 국가안보 위험을 제기하는 기업들의 통신장비를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날 보도한 바 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은 심화되고 있다. 지난 10일 미국은 2000억달러 규모 중국 물품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했다. 이에 중국은 오는 6월 1일부터 600억달러 어치 미국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중국 국기 위에 비치는 화웨이 로고 그림자 [사진=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