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르노삼성 노조 “협상 성과 없으면 21일 전면 파업” 최후통첩

노조 “쟁의권 이용해 사측에 경고”

  • 기사입력 : 2019년05월14일 17:03
  • 최종수정 : 2019년05월14일 17: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이 사측에 최후통첩을 날렸다.

르노삼성 노조는 14일 제28차 교섭을 앞두고 발표한 성명에서 회사 측이 전향적인 교섭안을 제시하지 않을 경우 21일부터 무기한 전면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노조는 “사측은 2018년 임단협 제시안을 7개월간 미루다 올해 1월 10일 첫 제시안을 냈다"면서 "하지만 이 제시안에는 노조 요구사항을 반영하지 않았고, 이후 지금까지 추가 제시안조차 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지금까지 임단협 교섭 자리에 사장은 한 번도 참석하지 않았고, 사측 교섭 대표도 두 차례나 경질하는 등 시간만 끌고 있다"며 "이는 사측이 교섭할 의지가 없다는 것으로 노조는 쟁의권을 이용해 회사 측에 최후통첩한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우선 17일 회사 내 지정 장소에 천막을 치고 노조 위원장이 단식농성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어 20일 사외 집회를 시작으로 21일부터 무기한 전면파업에 돌입하겠다고 주장했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해 6월부터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에 들어갔으나 기본급 인상, 작업 전환배치 때 노조 합의 명문화,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신규 직원 채용 등 쟁점 안을 놓고 지금까지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사진=르노삼성]

 

minjun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