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3기신도시' 첫 주민설명회 무산..사업추진 가시밭길 예고

계양지구 비대위 100여명 출입문 틀어막고 설명회 무산
"주민 위한 대책 빠졌다, 교산·왕숙지구도 무산시킬 것"
국토부 주민설명회 생략 검토..10월 지구지정 '빨간불'

  • 기사입력 : 2019년05월14일 15:54
  • 최종수정 : 2019년05월24일 17: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인천=뉴스핌] 서영욱 기자 = 3기신도시 중 처음으로 열릴 예정이던 인천 계양신도시(인천계양 테크노밸리) 주민설명회가 주민들의 반발로 무산됐다. 오는 16, 17일 연이어 열릴 예정인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지구 설명회도 파행이 예상된다. 

국토교통부는 3기신도시 지구 지정을 오는 10월까지 완료한다는 방침이지만 이미 한 차례 연기된 설명회가 무산되며 일정에 차질을 빚게 됐다.

14일 오후 인천 계양구청에서 열릴 예정인 인천계양 테크노밸리의 '공공주택지구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설명회'는 주민들의 거센 반발로 무산됐다.

인천계양지구 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14일 오후 인천 계양구청에서 열릴 예정인 주민설명회에서 정부의 신도시 추진을 정책을 따지고 있다. [사진=서영욱 기자]

신도시 지정 주민설명회는 과천지구를 3기신도시에서 제외하면 정부가 지정한 5곳의 3기신도시(계양·왕숙·교산·창릉·대장) 중 가장 먼저 열린 설명회다. 

이날 인천계양지구 비상대책위원회 회원 100여명은 설명회가 열릴 예정이던 계양구청 대강당을 일찌감치 걸어 잠그고 설명회 참석자와 일반 시민들의 출입을 가로막았다.

이들은 "3기신도시 철회하라", "생존권, 절대보장"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며 3기신도시 지정의 부당함을 호소했다.

비대위 한 관계자는 "전략환경영향평가서에 주민들을 위해 사회·경제적 대책이 포함되지 않았다"며 "3기신도시 지구지정을 무조건 막겠다는 것이 아니라 규정대로 전략환경영향평가서를 만들어오면 이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겠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계양지구 설명회는 애초 지난달 25일 열릴 예정이었지만 주민들의 의견을 더 수렴하기 위해 약 3주를 연기했다. 하지만 비대위 관계자는 "형식적으로 일정만 늦추고 의견수렴 과정이 없었다"고 비판했다.

이날 비대위와 함께 3기신도시 전면 백지화 연합대책위원회도 함께 참석해 설명회 저지에 힘을 보탰다.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경찰 5~6명도 현장에 출동해 진행 상황을 예의주시했다. 다행히 큰 충돌은 일어나지 않았다.

인천계양지구 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14일 오후 인주민설명회가 열릴 예정이던 계양구청 대강당 앞에서 행사장 출입구를 막고 설명회를 제재하고 있다. [사진=서영욱 기자]

설명회 개최를 예고한 오후 2시가 돼도 주민들이 길을 열어주지 않자 국토부는 설명회 중단을 공지했다.

앞서 지난달 25일 열릴 예정이던 과천지구 주민설명회도 주민들이 반발이 거세 무산된 바 있다. 국토부는 5일 만에 주민설명회 생략 공고를 내고 남은 일정을 추진키로 했다.

연합대책위는 오는 16, 17일 열릴 예정인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지구 주민설명회도 이런 방식으로 설명회를 무산시키겠다는 전략이다.

국토부는 주민 반발로 설명회가 무산되면 이를 생략하고 남은 일정을 추진할 수 있다. 환경영향평가법에 따르면 설명회나 공청회가 정상적으로 진행되지 못할 경우 이를 생략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주민 의견 수렴은 설명회뿐만 아니라 온라인이나 우편으로도 접수할 수 있다.

이날 현장을 찾은 김규철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설명회가 열리지 않더라도 비대위와 의견소통 과정을 거치겠다"며 "설명회 생략 공고는 논의를 거쳐봐야 한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