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터키, 미국의 러 S-400 인수 연기 압박에 ‘검토 중’

  • 기사입력 : 2019년05월14일 06:27
  • 최종수정 : 2019년05월14일 06: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터키가 미국의 압박에 7월로 예정된 러시아제 S-400 방공미사일 인수 시기를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13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주 터키 정부에 F-35 전투기의 보안 위협을 이유로 S-400 인수 시기를 늦춰달라고 요청했다.

록히드마틴사(社)의 F-35 스텔스 전투기 [사진= 로이터 뉴스핌]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에 따르면 미국은 S-400 인수 시기를 늦추면 터키가 원하던 양국의 실무 그룹 마련을 승인해주겠다는 방침을 내세웠다.

아직까지 터키는 S-400 미사일 도입은 이미 끝난 계약이라는 입장을 고수하는 상황인데, 이날 블룸버그통신은 터키가 일단은 미국 요청대로 S-400 인수 시기를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논의는 지속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주 독일 빌트지의 한 기자가 터키 정부가 S-400을 들여오길 원치 않는다는 내용을 단독으로 보도하자 터키 대통령실 언론청의 파흐렛틴 알툰 청장은 해당 보도를 반박하며 S-400 도입 계획에 변화가 없음을 강조하기도 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