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국방 “외교 우선 대북 정책 변화없지만 실패에 대비”

  • 기사입력 : 2019년05월14일 04:4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4일 04: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은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등에도 불구하고 외교적 해법을 앞세운 미국 정부의 정책 기조는 변하지 않았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섀너핸 장관 대행은 이날 미 폭스뉴스의 폭스 앤 프렌즈 프로그램에 출연, 북한에 대한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 (FFVD) 목표를 언급하면서 “외교를 앞세운 대북 정책은 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패트릭 새너핸 미국 국방부 장관 대행. [사진=로이터 뉴스핌]

섀너핸 장관 대행은 또 “나의 일은 (북한에 대한) 외교가 실패했을 경우에 대비해 확고하게 준비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미국 정부의 대북 태세, 군사적 준비는 전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