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채권·외환

두산·두중 신용등급 '강등'..."수익악화+계열지원 부담"

두산, A-/하향검토 → BBB+/부정적
두산중공업, BBB+/하항검토 → BBB0/부정적

  • 기사입력 : 2019년05월13일 10:33
  • 최종수정 : 2019년05월13일 10: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두산그룹 지주사 '두산'과 주력계열사 '두산중공업'의 신용등급이 강등됐다.

두산은 △주력 자회사 재무구조 악화 △자체 사업 수익성 둔화 △계열 지원부담 확대 등 3중고를 겪는 상황이 고려됐다. 두산중공업은 두산건설 추가 지원 부담에 더해 수주 부진이 지속되고 있는 점이 강등 사유로 꼽혔다.

한국신용평가(이하 한신평)는 13일 두산의 무보증회사채 신용등급을 기존 'A-/하향검토'에서 'BBB+/부정적'으로, 두산중공업의 신용등급을 'BBB+/하향검토'에서 'BBB0/부정적'으로 각각 낮췄다고 발표했다.

정익수 한신평 선임애널리스트는 "두산은 그룹 최상단에 위치한 사업지주사로서 핵심 자회사인 두산중공업을 중심으로 계열사의 사업 및 재무안정성이 동사 신용도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금번 유상증자 및 자산매각에도 불구, 그룹 전반의 과중한 차입부담은 해소되기가 어려울 전망"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두산건설의 근본적인 사업위험도 여전히 상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자체사업도 불안하다는 평가다. 이길호 한신평 실장은 "작년 두산의 주요 배당수입원이었던 DIP홀딩스와 두타몰 흡수합병, 두산중공업의 재무여력 약화에 따른 배당 중단 등으로 이익기여도가 높았던 동사 지주부문 수익성이 크게 약화될 전망"이라고 진단했다.

반면 차입부담은 확대됐다. 정익수 선임애널리스트는 "두산중공업의 재무여력 약화로 2016년 이후 지주사인 '두산'의 지원부담이 지속되는 가운데, 두산이 금번 두산중공업의 대규모 유상증자(1416억원)에 참여하면서 계열사에 대한 지원의지와 지원부담이 확대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우려했다. 

문재인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직격탄을 맞은 두산중공업도 상황이 별반 다르지 않다. 

안지은 한신평 연구위원은 "두산중공업은 국내 신규 원전 6기의 도입이 백지화된데다, 국내 탈원전 이후 해외 원전 수주에서도 고전하고 있어 향후 매출 내 원전 관련 비중은 더욱 축소될 전망"이라면서 "두산중공업은 원전 관련 매출의 수익기여도가 절대적으로 높은 상황으로, 관련 매출 축소가 수익구조 악화로 이어지는 게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설상가상 두산건설의 지원부담이 계속되고 있다. 안 연구위원은 "자회사인 두산건설 관련 대규모 손실이 발생한 가운데 추가적인 지원 및 지분 손상 관련 부담도 존재한다"고 우려했다.

두산건설은 지난해 준공사업장 및 장기 미착공사업장 관련 손실 발생으로 5500여억원의 대규모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두산중공업은 두산건설 보유지분 중 약 6400억원에 대한 손상차손을 인식하는 한편, 두산건설의 유상증자에 3000억원 규모로 참여했다. 또 유상증자 완료 이전 시점까지 3000억원의 유동성을 긴급 지원했다.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