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프로야구] '송진우 조카' 이우찬 첫승 LG, 한화 꺾고 위닝시리즈

LG 이우찬, 1079일만의 선발 등판서 5이닝 무실점
정주현, 4타수 3안타 2타점 맹타 휘둘러

  • 기사입력 : 2019년05월12일 17:04
  • 최종수정 : 2019년05월12일 17: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잠실=뉴스핌] 김태훈 기자 = LG 트윈스가 한화 이글스를 상대로 위닝시리즈를 달성했다.

프로야구 구단 LG 트윈스는 1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홈 경기서 2대0으로 승리, 2승1패로 위닝시리즈를 기록했다.

류중일 LG 감독은 경기에 앞서 오지환 대신 백승현을 유격수로 선발 투입했다. 류중일 감독은 "오지환이 최근 체력적으로 지쳐있다. 월요일마다 병역특례에 따른 봉사활동 이행으로 쉴 수 있는 시간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오지환의 빈자리는 올 시즌 1군 무대에 첫 출전한 백승현이 완벽하게 메웠다.

LG는 선발로 좌완 이우찬을 내세웠다. 2016년 5월29일 두산 베어스전 이후 1079일 만에 선발로 출격한 이우찬은 5이닝 동안 1피안타 2탈삼진 2볼넷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프로데뷔 첫 승리를 따냈다. 특히 이우찬은 데뷔 후 첫승을 외삼촌 송진우 한화 투수 코치가 보는 앞에서 장식했다. 9회에는 고우석이 한화 타선을 봉쇄하며 5번째 세이브를 챙겼다.

타선에서는 정주현이 2타점을 올리며 맹타를 휘둘렀다. 정주현은 4타수 3안타 2타점, 이천웅과 김현수는 각각 2안타를 날리며 힘을 보탰다.

이날의 수훈선수로 선정된 이우찬은 "뒤에 다른 투수들이 대기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어서 긴장을 별로 안했다. 1이닝 1이닝 씩 전력으로 던지려고 노력했던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 앞으로도 팀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화 선발 김범수는 5이닝 9피안타 3탈삼진 1볼넷 2실점(2자책점)으로 시즌 3패(1승)째를 안았다.

LG 트윈스 이우찬이 프로데뷔 첫 승리를 따냈다. [사진= LG 트윈스]
LG 포수 유강남(왼쪽)과 이우찬. [사진= LG 트윈스]

LG는 1회말 선두타자 이천웅이 안타로 출루했지만, 2루 도루에 실패했다. 이후 정주현의 안타와 김현수의 2루타로 1사 2,3루를 만들었다. 토미 조셉이 3루 땅볼로 물러난 뒤 채은성의 몸에 맞는 공으로 2사 만루에서 이형종이 투수 땅볼로 물러나 선취점을 올리지 못했다.

3회말 LG 타선이 집중력을 발휘해 리드를 잡았다. 유강남과 이천웅의 안타로 2사 1,2루에서 정주현이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1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LG 트윈스가 4회말 추가점을 뽑았다. 선두타자로 나선 백승현이 좌측 라인선상에 떨어지는 2루타로 출루한 뒤 이천웅의 3루 땅볼 때 3루로 진루했다. 1사 3루에서 정주현은 좌익수 앞 1타점 적시타를 터뜨리며 2대0을 만들었다.

한화는 7회초 김태균의 볼넷, 이성열의 중전 안타로 1사 1,2루에서 최진행이 LG 교체투수 신정락에게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해 만루를 엮었다. 그러나 노시환 3루 땅볼, 백창수가 삼진을 당해 득점에 실패했다.

9회초 정규이닝 마지막 공격에서 한화는 LG 마무리 고우석에게 호잉이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난 뒤 김태균 유격수 땅볼, 이성열 마저 삼진으로 물러나 영봉패를 당했다.

정주현이 2타점을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사진= LG 트윈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