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트럼프 “중국과 무역협상 타결 서두르지 않는다”

  • 기사입력 : 2019년05월10일 20:17
  • 최종수정 : 2019년05월10일 20: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 무역협상 타결을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출처=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계정]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폭풍 트윗을 날리며 “(미중 협상이) 매우 사이좋게 지속되고 있다”며 “협상을 완료하기 위해 절대로 서두르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머지 325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도) 25%의 관세를 부과하기 위한 절차가 시작됐다”며 “그 동안 중국이 다시는 합의를 깨지 않기를 바라며 협상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이 결국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율을 25%로 올리고 중국이 보복을 예고한 가운데, 류허(劉鶴) 중국 국무원 부총리가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전날에 이어 현지시간으로 10일 오전에 양국 고위급 무역협상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외에도 325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를 물리겠다고 위협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