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北, 단거리미사일 발사 공식화 "장거리 타격수단 화력훈련"

김정은 "평화와 안전. 자주권 수호할 힘에 담보"
"정세의 요구와 당의 의도에 맞게 전투능력 제고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5월10일 07:32
  • 최종수정 : 2019년05월10일 10: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북한이 전날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에 대해 '장거리 타격수단의 화력 타격훈련"이라고 공식 인정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0일자 보도를 통해 "김정은 동지께서 5월 9일 조선인민군 전연 및 서부전선방어부대들의 화력 타격훈련을 지도했다"며 "최고 영도자 동지는 지휘소에서 여러 장거리 타격수단들의 화력 훈련 계획을 료해하고 화력타격 훈련 개시 명령을 내렸다"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조선중앙통신]

통신은 "조선인민군 전연 및 서부전선방어부대들의 신속 반응 능력을 판정 검열하기 위해 기동과 화력습격을 배합해 진행된 이번 훈련은 어떤 작전과 전투도 늑순히 치를 수 있도록 억척같이 준비된 전연과 서부전선 방어부대들의 위력을 남김없이 과시했다"고 강조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만족을 표했다고도 보도했다. 통신은 "최고 영도자 동지는 만족을 표시하면서 '며칠 전에 동부전선 방어부대들도 화력타격 임무를 원만히 수행했는데 오늘 보니 서부전선방어부대들도 잘 준비돼 있고 특히 전연부대들의 화력 임무 수행능력이 훌륭하다'고 치하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나라의 진정한 평화와 안전은 자기의 지주권을 수호할 수 있는 강력한 물리적 힘에 의해서만 담보된다"면서 "인민군대는 앞으로도 혁명의 총대를 더욱 억세게 틀어잡고 사회주의 조국을 수호하고 인민의 창조투쟁을 무력으로 믿음직하게 보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모습. [사진=노동신문]

김 위원장은 또 "조성된 정세의 요구와 당의 전략적 의도에 맞게 전연과 서부전선 방어부대들의 전투임무 수행능력을 더욱 제고하고 어떤 불의의 사태에도 주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만단의 전투 동원태세를 갖추고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 위원장의 이번 훈련 참관에는 김평해·오수용 노동당 부위원장과 ,조용원 당 제1부부장이 동행했으며, 조선인민군 박정천 포병국장 육군대장을 비롯한 인민군지휘성원들과 전연 및 서부전선방어부대 지휘성원들이 김 위원장을 영접했다.

북한은 지난 9일 오후 4시 29분과 4시 49분 경 평안북도 구성 지역에서 단거리 미사일 2발을 동쪽 방향으로 발사했다. 추정 비행거리는 각각 420km, 270여 km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