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롯데 그룹 “2030년 석유화학 매출 50조 달성‥ 글로벌 7위 도약”

신동빈 회장도 30년전 입사한 화학 부문에 큰 관심과 투자 의지
美 레이크찰스 공장 준공 계기로 셰일가스· 글로벌 투자 확대

  • 기사입력 : 2019년05월10일 08:0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0일 08: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레이크찰스(루이지애나) =뉴스핌]김근철 특파원=롯데 그룹이 9일(현지시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레이크찰스 공장의 본격 가동을 계기로 롯데 케미칼을 글로벌 석유화학 회사로 도약시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향후 과감한 투자와 함께 에너지 혁명으로 불리는 셰일 산업을 적극 활용, 석유화학 부문의 매출규모를 오는 2030년에 50조원까지 늘려 글로벌 7위 화학회사로 육성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통해 롯데 그룹도 유통,호텔 분야와 함께 석유화학 부문이 그룹의 양대 축으로 형성하게 된다. 

롯데 그룹은 이를 위해 이미 31억 달러(3조 6천억원)를 투자, 연간 100만톤 에틸렌 생산 규모를 갖춘 레이크찰스 공장도 추가로 증설하는 한편 인도네시아에 100만톤 규모의 공장을 건설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롯데 그룹이 이처럼 석유화학 부문을 새로운 글로벌 성장 동력으로 육성시켜 나가는데는 신동빈 회장의 확고한 의지가 반영됐다.

美 레이크찰스 롯데 케미칼 공장 준공식에서 축사하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롯데 케미칼]

신 회장은 1990년 롯데 케미칼의 전신인 호남석유화학에 입사, 첫 경영 수업을 받기도 했다. 신 회장은 이날 레이크찰스 공장 준공식 인사말을 통해서도 “30년 전 내가 입사했을 때 롯데 케미칼은 한국 여수에 위치한 작은 회사에 불과했다”고 소개한 뒤 “하지만 이제 이 회사는 전세계 120개국에서 매출을 올리는 글로벌 회사가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어 미국의 셰일 가스 중심지에서 레이크찰스 공장을 완공하고 본격 생산에 나선 것에 대해 “이는 단순히 롯데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석유화학 산업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2010년대 초반부터 새로운 에너지 혁명으로 불리던 '셰일 붐'에 주목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6년 루이지애나주 소도시 레이크찰스에 대규모 석유화학 단지 공장 건설을 결정한 것도 이 때문이다. 레이크찰스 인근에는 미국 셰일가스의 집산지인 몽벨뷰가 있고 가스관을 통해 세일 가스를 비교적 저렴하고 안정적으로 공급 받을 수있다.

롯데 케미칼 레이크찰스 공장 전경 [사진=롯데 케미칼 제공]

미국에서의 셰일 산업은 지난 2014년 말 이후 유가가 급락하면서 채산성 악화로 한때 줄도산 위기를 맞기도 했다. 이로 인해 롯데와 비슷한 시기에 셰일 관련 투자를 계획했던 엑손 모빌 등의 7개 대형 투자계획이 취소되기도 했다. 그러나 롯데는 신 회장과 고위 경영층이 셰일 가스 산업의 잠재력과 기술 혁신 가능성을 믿고 그대로 밀어붙였다.

실제로 미국의 셰일 산업은 저유가 쇼크에 맞서 기술 혁신과 경비 절감 노하우를 발전시켰고 한때 배럴당 70달러 선이었던 손익분기점도 배럴당 30달러 선으로 낮아졌다는 것이 정설이다.

롯데 케미칼의 현지법인인 LC USA의 황진구 대표는 “글로벌 석유화학 업계에서 롯데가 셰일 가스를 활용한 첫번째 물결의 막차에 합류했다고 부러워하고 있다”면서 “국내는 물론 해외 거대 기업들은 2차 물결을 놓치지 않기 위해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고 전했다.

롯데 케미칼은 레이크찰스 공장 투자및 준공 이외에도 해외에서 공격적인 투자 행보를 보여왔다.지난 2010년 동남아의 대표적인 석유화학회사인 말레이시아 타이탄 케미칼을 인수했고 2015년엔 우즈베스탄 가스전 프로젝트도 완공했다.

국내에선 2015년 삼성의 화학 계열사였던 삼성정밀화학과 삼성SDI 케미컬 부분을 인수하면서 롯데 케미칼은 종합화학회사로 탈바꿈했다.

롯데 케미칼은 이날 준공된 레이크찰스 미국 공장 본격 가동을 통해 연간 450만 톤 에틸렌 생산규모를 달성, 국내 1위와 세계 7위권 업체로 도약했다.이에 멈추지 않고 오는 2030년에는 매출 50조를 달성, 석유화화학 분야 세계 7위권 업체로 도약한다는 구상이다.

김교현 롯데그룹 화학BU장 사장은 지난 8일(현지시간) 레이크찰스 현지에서 가진 특파원 간담회에서 “2030년을 겨냥한 장기적인 목표 달성을 위해 앞으로도 글로벌 투자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현대중공업그룹의 오일뱅크와의 합작회사 현대케미칼에 3조원을 추가로 투자하는 한편 인도네시아에 추가로 100만톤 규모의 납사 공장을 신설도 검토 중이다. 또 레이크찰스 공장 에탄 크래커 공장 생산 규모도 40만 톤 더 늘리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윤종민 롯데지주 경영전략실장은 이와 관련, “그동안 롯데 그룹이 본의 아니게 내수와 유통 분야에만 치우친 것 같은 이미지가 강했지만 앞으로는 석유화학의 비중과 글로벌 투자 비중도 적극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