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고양선, 광역교통부담금으로 건설..2028년 이전 개통

예타 대상 제외..서부선 보다 우선 개통 목표
GTX-B노선 연내 예타 완료

  • 기사입력 : 2019년05월09일 19:08
  • 최종수정 : 2019년05월09일 20: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고양 창릉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으로 제시된 '고양선(가칭)'이 재정사업이 아닌 주민들이 납부하는 광역교통부담금으로 건설된다.

재정이 투입되는 사업이 아니기 때문에 예비타당성조사를 받지 않아도 돼 오는 2028년 개통 예정인 서부선보다 먼저 개통한다는 계획이다.

9일 국토교통부는 이같은 내용의 참고자료를 배포하고 3기신도시 입주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교통대책을 신속히 추진키로 했다.

국토부는 지난 7일 3기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일환으로 지하철 신설과 고급형 간선급행버스(S-BRT)를 제시했다.

고양 창릉신도시 고양선 노선도 [자료=국토부]

고양 창릉신도시의 경우 고양시청에서 6호선 새절역까지 14.5㎞구간에 모두 7개 역을 신설하는 고양선을 신설키로 했다. 부천 대장신도시의 경우 고급형 간선급행버스(S-BRT)체계를 구축하고 인근 지하철역까지 운영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국토부 관계자는 "고양선, S-BRT는 100% 광역교통부담금으로 추진하는 사업이기 때문에 재정이 투입되지 않아 예타 대상이 아니므로 사업기간 단축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고양선의 경우 창릉신도시 입주 시기에 맞춰 오는 2028년 개통 예정인 서부선(새절~서울대입구) 보다 먼저 개통한다는 계획이다. 이용 수요에 맞춰 서부선 운행 시격 단축방안도 서울시와 협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일산 백석동부터 서울문산고속도로를 연결하는 자동차전용도로(4.8㎞) 등을 통해 자유로 이용차량을 분산시키고 추가적인 교통개선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국토부는 또 신도시 주민들이 이용 가능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도 차질 없이 추진키로 했다.

GTX-A노선(운정~삼성)은 오는 2023년 개통 목표로 전 구간에 대한 시공사 선정을 추진 중이다. GTX-C노선(덕정~수원)은 지난해 말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후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발주해 다음달 중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한다. 오는 2021년 말 착공 예정이다.

GTX-B노선(송도~마석)은 지난 2월 사업성 개선방안을 마련했으며 연내 예비타당성조사를 완료하고 후속절차에 착수할 계획이다. 조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기재부 등 관계기관과 적극 협의키로 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