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에너지

GS칼텍스, 서울 주유소 7곳에 100kW급 전기차 충전기 설치

상반기 내 수도권 및 광역시 추가 설치 예정

  • 기사입력 : 2019년05월09일 16:14
  • 최종수정 : 2019년05월09일 16: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권민지 수습기자 = GS칼텍스가 전기차 충전기 설치를 통해 주유소를 복합 에너지 공간으로 전환한다.

GS칼텍스는 9일 서울 시내 직영 주유소 7곳에 100kW급 전기차 급속 충전기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 도심 주유소에 100kW급 전기차 급속 충전기가 설치되는 것은 이번이 최초다.

GS칼텍스는 송파구 스마트위례주유소, 중구 초동주유소 등 7개 직영주유소에 전기차 급속 충전기 8대를 설치하고 오는 15일부터 약 2주간 시범운영에 들어간다. 본격적인 상업운영은 28일부터 시작된다.

GS칼텍스 전기차 급속 충전기 설치 주유소 지도 [사진=GS칼텍스]

GS칼텍스 주유소에 설치되는 100kWh급 전기차 충전기는 30분만에 50kWh를 충전할 수 있다. 기존 50kW급 이하 충전기들에 비해 충전 속도가 2배 이상 빠르다.

이전까지 전기차 충전기는 주택이나 아파트 등 접근성이 높은 곳에 위치했지만 공간과 전력 공급 등의 문제로 3~7kW급 완속 충전기가 대부분이었다.

전기차 업계는 올해 말이면 전기차 누적 보급 대수가 10만 대를 넘어갈 것으로 예측한다. 늘어나는 전기차에 비해 충전기는 부족한 상황이다. 서울시에 1만 2000여대 이상의 전기차 이용자들이 있지만 전기차 급속 충전기는 400대도 채 안된다.

GS칼텍스는 전기차 충전소의 접근성과 충전속도 개선을 위해 상반기 중 수도권 및 주요 광역시 주유소를 중심으로 전기차 충전기를 추가로 설치하고 전기차 충전 사업을 전국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GS칼텍스는 "서울 도심 주유소에 급속 충전기를 설치해 일부 주차장이나 공공기관의 급속 충전기를 찾던 전기차 이용자들의 접근성이 좋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전국 주유소 네트워크를 다양한 용도로 활용해 모빌리티 인프라 서비스 공급자로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하고 고객 니즈에 부응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dotor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