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삼바 분식회계 증거인멸’ 삼성전자 상무 2명, 10일 구속 기로

삼성전자 상무 2명, 증거인멸 등 혐의
삼성 고위 임원에 구속영장은 처음
구속되면 ‘윗선’ 수사 급물살 탈 듯

  • 기사입력 : 2019년05월09일 11:15
  • 최종수정 : 2019년05월09일 11: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현직 삼성전자 상무 2명이 오는 10일 구속 기로에 선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고의 분식회계 수사와 관련해 삼성전자 고위 임원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9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10시30분 증거인멸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삼성전자 사업지원TF상무 백모 씨와 보안선진화TF상무 서모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전날(8일) 이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수사 시작 이후 삼성바이오와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에서 회계자료와 내부 보고서 등이 조직적으로 은폐된 정황을 확보했다. 특히 직원들의 휴대전화와 노트북 등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뜻하는 ‘JY’, ‘합병’, ‘미전실’ 등의 단어가 담긴 자료가 파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백 상무와 서 상무 등 ‘윗선’이 이 같은 지시를 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삼바 분식회계와 관련해 삼성 고위급 임원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이 구속되면 윗선 개입에 대한 수사는 급물살을 탈 예정이다.

앞서 검찰은 지난 7일 인천 송도 삼성바이오 본사를 압수수색해 마룻바닥 밑에 숨겨진 다수의 서버와 직원 노트북 수십 대, 저장장치 등을 확보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삼성바이오 보안서버관리 실무책임직원 안모 씨는 8일 구속됐다.

이들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르면 10일 저녁 늦게 결정된다.

 

adelant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