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정가 인사이드] 예상밖 원내사령탑 이인영, '전해철 지지' 덕 봤다

내년 총선 앞두고 ‘친문일색’ 라인업 경계
전해철 홍영표, 김태년 대신 이인영 지지

  • 기사입력 : 2019년05월08일 19:14
  • 최종수정 : 2019년05월08일 19: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선거에서 스스로를 '까칠남'으로 칭한 이인영 의원이 당선됐다. 당초 친문(친문재인)계 김태년 의원이 앞선다는 평가가 많았지만 예상을 깨고 이 의원이 압도적 표차로 승리를 거머줬다.

정치권에서는 내년 4월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친문 일색 라인업에 대한 경계 기류가 민주당 내에서 강하게 작용한 것으로 해석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8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4기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새 원내대표에 선출된 이인영 의원이 홍영표 원내대표로부터 꽃다발을 받은 후 악수하고 있다. 2019.05.08 yooksa@newspim.com

이에 따라 8일 오후 치러진 민주당 원내대표 선거 결과, 이 후보가 당선되면서 주류 친문계와 균형을 맞춰 내년 총선 체제로 일찌감치 전환하는 포석이 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1차 투표 결과 이 후보가 54표를 얻어 1위를 차지했고, 김 후보와 노웅래 후보는 각각 37표와 34표를 얻었다.

1위가 과반 득표를 넘지 못함에 따라 결선 투표가 실시됐고 이 후보가 2차 투표에서 76표를 얻어 49표를 얻는데 그친 김 후보를 크게 눌렀다.

당초 민주당 안팎에서는 김 후보가 1차 투표에서 앞서고 결선 투표로 가면 김 후보와 이 후보가 박빙의 승부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정작 뚜껑을 열어보니 결과는 판이했다. 이 후보가 1차 투표에서부터 크게 앞섰고, 노 후보를 지지했던 의원들 상당수가 2차 투표에서 이 후보에게 표를 던졌다.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친문 일색'에 대한 경계감이 의원들 사이에서 작용한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8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4기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새 원내대표에 선출된 이인영 의원(가운데)이 이해찬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와 함께 두손을 높이 들어보이고 있다. 2019.05.08 yooksa@newspim.com

김 후보는 친문계 핵심으로서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 민주당 정책위의장을 맡으며 능력을 인정받았다. 또 이해찬 당대표와도 끈끈한 관계를 자랑했다. 반면 이 후보는 당 내 비주류인 86그룹(80년대 학번, 60년대생) 소속으로 세(勢)가 약하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이런 상황에서 민주당 의원들이 이 후보를 지지한 것은 내년 총선 구도가 ‘친문 후보’ 대 ‘정권심판론’의 구도로 가는 것을 막기 위해서였던 것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인사들이 벌써부터 20명 가까이 내년 총선에 출마한다는 얘기가 흘러나오면서 내년 총선이 '문재인 정부 심판'으로 흘러갈 위험이 크다고 판단한 것이다.

2016년 총선을 돌아봐도 친박계 일색으로 공천한 것이 결국 당시 새누리당에게 예상 밖의 패배를 가져왔다.

또 이해찬 대표가 이미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함에 따라 총선 공천과정에서 대대적인 물갈이가 예고됐고 이에 일정부분 이 대표를 견제할 수 있는 인물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8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4기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새 원내대표에 선출된 이인영 의원이 김태년 후보와 인사하고 있다. 가운데는 노웅래 후보. 2019.05.08 yooksa@newspim.com

이 후보는 투표에 앞서 진행된 마지막 정견 발표에서 “2012년 민주당은 공천 논쟁에 휘말려 이길 선거를 졌고 2016년에는 자유한국당이 진박(박근혜계) 감별에서 ‘옥새 들고 나르샤’로 폭망했다”며 “우리의 공천은 불편부당해야 하며 단 하나의 불공정도 없도록 의원들과의 약속을 지키겠다”고 역설했다.

한편으로 친문계가 분화한 것도 이번 선거 결과에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다. 민주당 관계자는 "친문 핵심인 전해철 의원과 홍영표 전 원내대표가 이 후보를 지지하고 나선 것이 선거 결과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