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468억원 털려

  • 기사입력 : 2019년05월08일 17:35
  • 최종수정 : 2019년05월08일 17: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에서 4000만달러(약 468억원) 규모의 비트코인이 해킹 공격을 당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바이낸스가 7일(현지시간) 비트코인 7000개가 핫월렛(인터넷과 연결된 암호화폐 지갑)에서 불법 인출됐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바이낸스가 보유하고 있는 총 비트코인 규모의 2%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바이낸스는 해커들이 오랫동안 인내심을 가지고 기회를 모색하다가 피싱과 바이러스 등 해킹 기술을 사용해 조직적으로 비트코인을 탈취했으며, 바이낸스의 모든 보안검사를 뚫고 침입했다고 설명했다.

비트코인 [사진=로이터 뉴스핌]

비트코인이 2017년 치솟다가 지난해 급락한 이유 중 하나가 해킹이다. 비트코인은 올해 들어 50% 이상 상승했지만, 2017년 12월에 기록한 사상최고치에 비하면 70% 가량 하락한 수준이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현재 5800달러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하지만 최근에는 시장이 암호화폐 해킹에 익숙해졌고 보험 시스템이 갖춰져 있어, 비트코인 가격이 바이낸스 해킹 사건에도 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지난 수 년 간 공식적으로 확인된 암호화폐 해킹 규모만 17억달러(약 1조9890억원)가 넘는다. 대부분 일본 마운트곡스와 코인체크 등 아시아 거래소가 해킹 공격의 대상이 됐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