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휘성, 에이미와 마약 구설수 이후 심경고백 "난 떳떳해…부끄럼 없다"[전문]

  • 기사입력 : 2019년05월08일 17:35
  • 최종수정 : 2019년05월08일 17: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가수 휘성이 에이미와 관련된 마약 구설수 이후 심경을 고백했다.

휘성은 8일 인스타그램에 "난 아빠 앞에 이렇게 떳떳해요. 불쌍한 이들의 손가락질 따위 신경 안 써요"라는 글을 적었다.

이어 "아빠, 저보다 저 마음이 고장난 이들을 위해 축복을 주세요. 난 부끄럼 없어요. 이제 누가 믿든 말든 상관없어요. 난 내 할 일만 하고, 가족만 보고, 고개 숙이지 않고 걸어가요. 아빠처럼. 또 올게요"라며 부친의 납골당을 찍은 사진을 함께 올렸다.

[사진=휘성 인스타그램]

휘성은 앞서 에이미가 폭로한 마약 투약 연예인으로 지목돼 논란이 됐다. 이날 글은 이후 심경을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에이미는 지난 4월 16일 인스타그램에 "과거 프로포폴과 졸피뎀을 함께 투약한 A씨가 내 입을 막기 위해 성폭행 영상을 찍어 협박하려고 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파장이 일었다. 이후 에이미가 언급한 A씨가 휘성이라는 추측이 쏟아졌다.

당시 휘성 측은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 휘성은 단연코 그런 사실이 없으며, 만약 상대가 주장하는 대로 녹취록이 있다면 그에 따른 합당한 처벌을 받겠다"고 밝혔다. 동시에 에이미와 통화 녹취록을 SNS에 직접 공개하며 결백을 주장했다.

휘성은 이후 에이미가 사과하는 음성 녹취록이 공개되며 의심을 벗었지만, 가수 케이윌과 기획했던 합동 콘서트가 무산돼 타격을 입었다.

다음은 휘성의 인스타그램 글 전문.

난 아빠 앞에 이렇게 떳떳해요.

불쌍한이들의 손가락질 따위 신경안써요.

아빠 저보다 저 마음이 고장난 이들을 위해 축복을 주세요 난 부끄럼없어요.

이제 누가 믿든 말든 상관없어요. 난 내 할일만 하고 가족만 보고 고개 숙이지 않고 걸어가요. 아빠처럼. 

또 올게요.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