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제37회 '서울특별시 건축상' 공모

  • 기사입력 : 2019년05월08일 11:57
  • 최종수정 : 2019년05월08일 11: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서울시가 제37회 '서울특별시 건축상' 공모에 착수한다.

8일 서울시에 따르면 오는 9일부터 21일까지 서울특별시 건축상 작품을 공개모집한다.

올해로 37회째를 맞이하는 서울특별시 건축상은 건축분야 최고 권위의 상이다. 매년 건축의 공공적, 예술적, 기술적 가치를 구현해 시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킨 우수한 건축물을 선정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공모방식을 다각화해 알려지지 않은 우수한 건축물을 적극 발굴하고 건축인은 물론 일반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기존의 자(自)천방식과 함께 타(他)천방식을 도입한다.

자(自)천방식은 건축물의 설계자가 직접 응모를 하는 기존 응모방식이며 타(他)천방식은 설계자가 아닌 제3자의 추천을 통해 응모 받는 방식이다. 이달 29일까지 추천을 받는다.

공모에 제출된 작품은 작품성, 공공성, 친환경성 등에 대해 서울시 심사위원회의 종합적인 심사를 거친다. 1차 서류심사(25작품 이내 선정), 2차 현장심사(대상 1작품, 최우수상 4작품, 건축명장 1작품 선정)를 통해 최종 수상작이 결정된다.

타(他)천된 건축물의 경우 설계자에게 응모 여부를 확인해 승낙(응모)한 작품에 한해 심사가 진행된다. 타천 주체는 건축관련 단체, 자치구, 개인을 포함해 건축에 관심 있는 누구나 추천 가능하다.

최근 3년 이내 사용승인(준공)된 건축물 중 일반건축, 녹색건축, 건축명장 그리고, 대학생 부문 4개 부문으로 총 31개의 상을 시상한다. 공모작은 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우수 건축물을 선정한다. 대상 1작품, 최우수상 4작품, 우수상 20작품을 시상하고 시공이 우수한 건축물은 건축명장 부문으로 우수상 1작품을 수여한다.

대학생 부문은 ‘열린공간_New Open Space’이란 주제로 제출된 아이디어 동영상 심사를 통해 10개 팀(30명)을 선정한다. 선정된 팀을 대상으로 5개 스튜디오로 재구성해 튜터 및 크리틱과 함께 3주간 여름건축학교를 진행하고 보다 발전된 아이디어 결과물에 대해선 최우수상 1팀, 우수상 4팀을 시상한다.

오는 9월 열리는 제11회 서울건축문화제 개막행사에서 시상식을 한다. 수상작은 행사기간 동안(9.6.~9.22.) 문화비축기지(T6)에 전시할 예정이다.

공모대상 건축물 중 녹색건축 부문은 녹색건축인증 및 에너지효율등급인증을 받은 건축물을 대상으로 한다. 이들 가운데 신·재생에너지의 사용비율이 높고 온실가스 배출을 최소화해 쾌적하고 건강한 거주환경 제공으로 시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킨 건축물을 우수 건축물로 선정한다.

시는 '서울시 건축상’과 별도로 건축상 수상예정작 중 ‘시민공감 특별상’을 시민의 직접 투표로 선정해 시상한다. ‘시민공감 특별상’은 심사위원회 심사와 별도로 수상예정작품 25작품에 대한 시민투표를 거쳐 선정된다. 1차 심사결과가 공표되는 7월(예정) 약 20일간 인터넷을 통해 투표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서울시 건축상을 통해 매년 우수한 건축물이 발굴되고 있고 올해부터는 건축상 공모방식을 다각화해 타(他)천방식을 도입했다"며 "단순히 랜드마크와 지역의 상징이 아닌 골목 곳곳의 건축가의 손길이 닿아있는 건축물을 시민들이 만나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