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충북

단양 쏘가리 낚시축제 …전국 강태공 3000명 몰린다

  • 기사입력 : 2019년05월08일 09:58
  • 최종수정 : 2019년05월08일 09: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단양=뉴스핌] 박상연 기자 = 충북 단양군은 지역 특산 어종인 쏘가리를 소재로 한 축제를 오는 10일부터 12일까지 수변무대 일원에서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한국쏘가리협회가 주최하고 단양군과 NS블랙홀이 후원하는 이번 대회에는 전국 루어낚시인 3000여명의 출전이 예상된다.

지난해 열린 단양 쏘가리 낚시대회 모습 [사진=단양군]

축제 첫날인 10일 오후 3시부터 수변무대 일원에서 맨손물고기 잡기 체험과 드론경연대회, 띠뱃놀이 재현행사가 진행되고 오후 6시부터는 풍선마임공연이 이어진다.

이어 오후 7시부터는 신인 댄스 아이돌과 대학교 락 밴드팀, 댄스 동아리팀이 출연하는 다양한 전야제 행사와 함께 개막식이 다채롭게 펼쳐진다.

11일에는 낮 12시부터 단양강 일원과 수변무대에서 견지낚시 대회와 각종 체험행사가 진행되며, 드론경연대회 및 드론원투낚시 경연이 진행된다.

12일은 오전 6시부터 10시까지 제13회 단양군수배 전국쏘가리루어낚시대회가 열려 강태공들의 열띤 경연이 펼치게 된다.

행사장 근처에는 어판장과 먹거리 장터, 푸드트럭존, 농산물 판매장이 들어서 축제참가자 및 관광객의 입맛을 사로잡는다.

루어낚시 참가비는 3만원(청소년·여성, 2만원)으로 참가자 전원에게 경품이 제공되고 카약체험, 루어낚시 강좌, 롱캐스팅 경연대회 등 부대행사도 진행된다.

syp203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