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문화재청, '윤희순 의병가사집' 포함 항일독립문화유산 7건 문화재 등록

'여성 독립운동가' 윤희순이 의병 사기 진작 위해 지은 순한글 가사집

  • 기사입력 : 2019년05월07일 09:54
  • 최종수정 : 2019년05월07일 09: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매천 황현 매천야록' 등 7건의 항일독립문화유산과 '서울한양대학교 구 본관'을 문화재로 등록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등록된 문화재는 항일독립문화유산은 '매천 황현 매천야록' '매천 황현 오하기문'
'매천 황현 절명시첩' '매천 황현 시·문(7책)' '매천 황현 유묵·자료첩(11책)' '매천 황현 교지·시권(2점)·백패통' '윤희순 의병가사집'이다.

매천야록 [사진=문화재청]

등록문화재 제746호 '매천황현 매천야록'은 조선말~대한제국기 역사가이자 시인이며 경술국치 직후 순절한 황현이 1864년 대원군 집정부터 1910년 경술국치까지 약 47년간의 역사를 기록판 친필 원본 7책이다. '매천야록'에는 한말에 세상을 어지럽게 했던 위정자의 사적인 비리·비행, 특히 일제의 침략상과 이에 대한 우리 민족의 끈질긴 저항이 담겼다. 자유로운 방식으로 당시의 역사를 보고 들은 대로 기록했다.

등록문화재 제747호 '매천 황현 오하기문'은 황현이 저술한 친필 원본 7책으로 '매천야록'의 저본으로 추정된다. 19세기 후반부터 1910년까지 역사적 사실과 의병항쟁 등을 비롯한 항일활동을 상세하게 전하며 한국근대사 연구에 중요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오하기문'이란 표제는 황현이 거처한 정원에 오동나무가 있었는데 그 아래에서 이 글을 기술했다는데서 유래했다. '매천야록'과 마찬가지로 자유로운 방식으로 당시의 역사를 보고 들은 대로 기록했다.

매천 황현 절명시첩 [사진=문화재청]

등록문화재 제748호 '매천 황현 절명시첩'은 황현이 1910년 8월 경술국치 다음 달인 9월에 지은 절명시 4수가 담겨있는 첩이다. 양면으로 구성되며 서간과 상량문 등도 포함됐다. 황현은 절명시를 남기고 사랑채였던 대월헌에서 순절했고 정부에서는 고인의 충절을 기려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

등록문화재 제749-1호 '매천 황현시·문(7책)'은 '한말삼재' '호남삼걸'로 이름을 날린 문장가 황현이 1880년대~1910년까지 지은 약 548수의 친필 시를 모아놓은 시집 4책과 그가 지은 다양한 글을 모은 문집 3책이다. 황현의 시에는 지식인의 책임의식이 깊이 투영돼 우국충절의 지사적 면모를 확인할 수 있다.

등록문화재 제749-2호 '매천 황현 유묵·자료첩(11책)'은 황현의 저술뿐 아니라 그의 지기들, 당대의 지식인들과 주고받은 서간, 중요사건에 대한 신문기사 모음 등 다양한 자료를 모아놓은 유묵·자료첩 11책이다. 이는 19세기 말~20세기 초 국가적 위기와 민족의 존망, 사회 상황, 그리고 지식인들의 동향을 살필 수 있는 매주 귀중한 희귀 자료다.

등록문화재 제749-3호 '매천 황현 교지·시권(2점)·백패통'은 황현이 1888년 생원시에서 급제(1등 제2인)한 교지, 1887년 전북 장수의 향시에 응시해 장원한 시권과 1888년 생원시 2소에 응시해 1등 제2인으로 급제한 시권, 그리고 이를 보관한 백패통이다. 당시 선비들이 지행한 관계입문의 첫걸음인 과거 시험과 관련된 유물이며 보존 상태도 양호하다.

윤희순 의병가사집 [사진=문화재청]

등록문화재 제750호 '윤희순 의병가사집'은 여성 독립운동가인 윤희순(1860~1935)이 의병들의 사기를 진작하기 위해 지은 낱장의 친필 가사들을 절첩의 형태로 이어 붙인 순한글 가사집이다. 윤희순은 '안사람 의병가' 등을 지어 부르게 하고 군자금을 모금하는 등 의병운동을 고취하고 지원했으며 대한독립단에서 활동하고 학교를 설립해 민족교육을 실시하는 등 치열한 항일운동을 펼쳤다. 정부에서는 1990년에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했다.

등록문화재 제751호 '서울 한양대학교 구 본관'은 한국전쟁 직후 한양대학교 캠퍼스를 조성하는 과정에서 1956년 대학 본부로 건립됐다. 외관을 석재로 마감하고 정면 중앙부에 열주랑을 세우는 등 당시 대학 본관 건물에서 보이는 신고전주의 양식의 디자인적 요소들이 잘 보존돼 있다.

한양대학교 구 본관 [사진=문화재청]

문화재청은 이번에 문화재로 등록된 '매천 황현 매천야록' 등 8건을 해당 지방자치단체, 소유자(관리자) 등과 협력하여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문화재청은 이날 '이자해자전 초고본' '한국독립운동사략(상편)' 2건과 교육시설인 '익산 구 이리농림고등학교 본관' 등 총 3건을 문화재로 등록한다고 예고했다. 등록 예고한 3건은 30일간의 예고 기간 중 의견을 수렴하고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등록될 예정이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