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전욱휴의 골프 레슨] 30야드 더 멀리 드라이버 릴리스 조건

  • 기사입력 : 2019년05월06일 13:34
  • 최종수정 : 2019년05월06일 13: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전욱휴 전문위원·특파원 = 골프 이론을 좀더 깊이 있게 들여다보면 볼의 방향성에 관한 이론과 비거리에 관한 내용으로 나누어진다.

대부분의 골퍼들의 관심은 거리에 있다.
좀더 멀리 보내기 위한 바램은 프로와 아마추어에 관계없이 누구에게나 관심의 대상이다.
많은 프로들은 비거리를 늘리기 위해서 더욱더 기본에 충실한다. 몸을 더 강하게 만들거나 과학적인 원리에 더 많은 초점을 맞춘다. 왜냐하면 골퍼에는 ‘큰 줄기의 기본적인 바탕 없이는 될수 없다’는 오랫동안의 깨달음이 있기 때문이다.

동영상 보러가기 ▼

‘30야드 더 멀리 드라이버 릴리스 조건’

오늘 소개해 드리는 영상은 골프 스윙 원리에서 가장 비중있게 다루고 있는 방향과 거리의 원리에 해당 되는 릴리스에 관한 내용이다.

릴리스란 임팩트 이후에 뻗어 내어지는 오른팔의 역할에 대한 내용이다.
볼이 클럽 헤드면과 만나서 아주 짧은 거리지만 함께 목표 방향으로 뻗어간다.
약 2cm의 이동을 말하고 있다.

이 순간 우리 몸은 중요한 기본적인 틀의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즉 왼발은 이동된 체중을 받아서 움직임을 최소화 시킨다.

왼손은 임팩트를 조금 지나는 지점까지 지연 타격이 되도록 좀더 끌고 내려온다.
상체는 어드레스때의 모습을 유지하게 된다. 조금 이라도 몸이 들리면 볼은 밀리기 때문이다. 눈의 시선도 볼쪽을 향해서 있게 된다. 더 많은 섬세한 동작이 릴리스를 만들기 위해서 함께 존재한다.

페블비치 골프 코스의 디렉터 이면서 월드 그레이트 티쳐스의 한명인 레어드 스몰은 이러한 파워를 만들어내는 릴리스의 동작에 대해서 아주 자세히 설명하고 있다.

준비된 영상을 자세히 보시면 세계적인 프로들의 릴리스때의 시작 지점을 비교 설명하면서 직접 시범까지 보여주고 있다.

반복해서 시청하면 드라이버 비거리 늘리는데 많은 도움을 얻을수 있다.

Chungolf@gmail.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