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민주당 "한국당, 공당이라면 국회서 민생·추경 논의해야"

"자기만족 될지언정 국민의 삶에 도움 안돼"
"한국당 해산청원 177만 명 넘어, 역풍 초래"
"한국당 있을 곳은 국회 상임위장, 복귀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5월04일 17:39
  • 최종수정 : 2019년05월04일 21: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4일 있었던 자유한국당의 대규모 장외집회에 대해 "상식을 갖춘 공당이라면 국회에서 산적한 민생현안, 개혁입법, 추경을 논의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맹비난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4일 브리핑에서 "한국당이 장외에서 길을 잃고 헤매고 있다"며 "불법 폭력으로 정당한 국회 의사 진행마저 방해한 자유한국당이 국회가 아닌 장외에서 날치기, 좌파 독재 타도를 앵무새처럼 외치는 것은 자기만족은 될지언정 국익에도, 국민의 삶에도 하등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일침을 가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4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3차 규탄대회에서 청와대를 향해 행진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05.04 yooksa@newspim.com

홍 대변인은 "청와대 국민 게시판에 자유한국당 해산청원이 177만 명이 넘어섰고, 심지어 나경원 원내대표 삭발 촉구 청원글까지 올라왔다"며 "한국당이 역풍을 스스로 초래한 측면이 있다"고 꼬집었다.

홍 대변인은 "한국당은 청와대 청원이 조작되었다거나, 북한 지령에 의한 것이라는 등 현실과 전혀 동떨어진 인식과 수준 이하의 발언을 계속하고 있다"며 "냉정한 현실 인식하에 출구도, 전략도 나올 수 있다. 이러한 허무맹랑한 현실에 기초하지 않은 인식에서는 자유한국당의 출구가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대변인은 "강원도 산불, 포항 지진 복구 대책은 물론,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추경은 아랑곳하지 않고 민생을 주장하는 것은 가짜 민생"이라며 "자유한국당이 있어야 할 곳은 장외의 레드카펫이 아니라 국회 상임위장이며 본회의장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조속한 국회 복귀를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홍 대변인은 이와 함께 "청와대를 향해 다이너마이트로 폭파하겠다는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의 극언에 대해 국민 여론이 들끓고 있다"며 "만 이틀이 넘어가고 있으나 김 의원은 이에 대해 사과조차 하지 않고 있다. 지금이라도 김무성 의원의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요청했다.

홍 대변인은 한국당 황교안 대표에도 "다이너마이트로 청와대를 폭파하자고 백주 대낮에 테러를 선동한 김무성 의원의 극언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입장은 무엇인가"라며 "다시 한번 김무성 의원의 진정한 사과와 함께 자유한국당 차원의 김무성 의원에 대한 단호한 조치가 취해져야 한다"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