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

[항공 50년] 아시아나항공, 장거리 전문으로 '탈바꿈'

2022년 중대형 기종 32대 확보, 19개 장거리 노선 운영
일찌감치 장거리 중심 투자 진행...에어서울에 단거리 이관

  • 기사입력 : 2019년05월05일 09:15
  • 최종수정 : 2019년05월05일 09: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지난 1969년 대한항공공사가 민영화되며 출범한 대한항공이 올해로 50주년을 맞이했다. 이 기간 대한항공은 보유항공기를 20배, 국제선 노선을 37배 이상 확대하며 국내 항공업계의 대표주자로 우뚝 섰다. 이후 아시아나항공이 등장하며 대한항공의 독점체제가 깨졌고, 잇단 저비용항공사(LCC)들의 시장 진입으로 항공사간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100년을 향해 날아가고 있는 항공업계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살펴봤다.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아시아나항공이 장거리 네트워크 전문 항공사로 탈바꿈하고 있다. 최근 저비용항공사(LCC)의 급성장 등으로 항공업계 내 경쟁이 격화되자 장거리에 집중, 차별화를 꾀하겠다는 전략이다.

아시아나항공은 효율성이 뛰어난 중대형 항공기를 적극 도입하는 것은 물론, 유럽이나 미주 등 장거리 노선 개척에도 공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를 통해 현재 전체 공급 중 53% 수준인 장거리 비중을 오는 2022년 60%까지 끌어올리는 게 목표다.

◆ "A350 등 최첨단 항공기 도입해 장거리 네트워크 강화"

아시아나항공의 차세대 주력 기종인 A350-1000.[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2월 창립 30주년을 맞아 '500년 영속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청사진을 밝혔다. 당시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새로운 30년을 준비하기 위해 A350 등 최첨단 신기종을 도입, 장거리 네트워크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는 2022년까지 장거리 여객기 32대를 확보, 총 19개 장거리 노선을 운영하겠다고 발표했다.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장거리 여행 수요를 흡수해 수익성을 개선해 나가겠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김 사장은 "수익성이 낮은 단거리 노선은 LCC로 넘기고 장거리 노선을 본격적으로 확대해 대한항공과 경쟁 구도를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계획은 곧장 실행으로 옮겨졌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4월과 7월 1대씩, 총 2대의 A350 항공기를 들여왔다. A350은 동급 항공기 대비 연료 효율성이 뛰어나고 소음과 탄소배출이 적은 최첨단 친환경 중대형기다.

장거리 신규 노선도 확충했다. 아시아나는 지난해 5월 이탈리아 베네치아, 8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각각 비행기를 띄우기 시작했다. 특히 베네치아 노선은 국내뿐 아니라 아시아 지역을 오가는 유일한 직항편으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로써 아시아나항공의 장거리 노선은 총 7개로 늘어났다. 항공사 측은 미주 노선 확대를 위해 미국 항공사와의 조인트벤처를 추진하고, 시카고와 하와이 등 인기 노선의 운항횟수를 늘려 수익성을 극대화하기로 했다.

◆ 장거리 노선 효과 '톡톡'..."신규 취항지 물색 중"

효과는 즉각 나타났다. 베네치아와 바르셀로나 등 신규 노선이 조기 안정화되고 장거리 수요가 증가하며 지난해 유럽 및 미주 노선 매출이 전년 대비 각각 16%, 7% 증가했다. '효자' 장거리 노선 덕에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창사 이래 최대인 6조8506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자신감을 얻은 아시아나는 앞으로도 장거리 강화 정책을 펼쳐 수익성 개선을 도모하기로 방향을 잡았다. 이를 위해 올해도 A350 4대를 도입, 장거리 노선 확보에 나선다. 또한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프랑스 파리나 터키 이스탄불 노선의 운항횟수를 늘릴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올해도 장거리 노선을 확대할 것"이라며 "현재 신규 취항지를 물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로 운수권을 배분받은 몽골 노선도 연내 취항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30년 가까이 대한항공이 독점해 오던 인천-울란바토르 노선의 운수권을 치열한 경쟁 끝에 따내는 데 성공했다.

사실 아시아나항공은 진작부터 생존력 강화를 위한 체질 개선에 힘을 쏟아 왔다. 그 일환으로 지난 2015년엔 자회사 에어서울을 설립, 수익성이 좋지 않던 일본 단거리 노선을 과감히 이관했다. 일부 노선은 아예 정리하기도 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에어서울을 출범시켜 그동안 관리가 어려웠던 군소 노선의 운항을 이관하고 과감한 노선 통폐합을 통해 수익성을 개선해 왔다"며 "장거리 노선 전문 항공사로의 전환 작업을 성공적으로 진행해 새로운 성장기반을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7년엔 A350 4대를 도입해 △인천-샌프란시스코 △인천-런던 등 장거리 노선에 투입해 왔다. 2016년엔 초대형기 A380 6대를 들여와 장거리 노선을 대폭 확대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일찌감치 미래에 대한 투자를 추진, 장거리 전문 항공사로 변신하기 위한 준비를 단단히 해온 셈이다.

 

us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