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세월호 의인' 김동수씨 국회 앞 자해 시도...생명 지장 없어

복부와 손등에 상처낸 후 병원 이송

  • 기사입력 : 2019년05월03일 12:25
  • 최종수정 : 2019년05월03일 12: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윤혜원 기자 = ‘세월호 의인’ 김동수(55)씨가 국회 앞에서 자해를 시도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3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김씨는 오전 9시12분쯤 서울 여의도 국회 외곽 2문 앞에서 문구용 커터칼로 자신의 복부와 손등에 상처를 냈다.

경찰 로고

김씨는 9시22분쯤 스스로 구급차에 탑승해 신촌 세브란스병원으로 이송됐다. 출혈은 심각하지 않았으며 생명에 큰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김씨는 “세월호의 진실을 밝혀달라”며 자해를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씨는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소방호스를 자신의 몸에 감고 침몰 직전까지 학생들을 구조했다.

김씨는 세월호 참사 이후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에 시달리다 2015년 3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총 4차례에 걸쳐 자해를 시도했다.

보건복지부는 2015년 김씨를 의상자로 인정했으며 행정안전부는 지난해 1월 김씨에게 국민추천포상을 수여했다.

hw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