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美, 이란제재 강화 검토..석화제품-소비재 등 추가"- WSJ

  • 기사입력 : 2019년05월03일 09:14
  • 최종수정 : 2019년05월03일 09: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대(對)이란 제재의 강도를 높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복수의 미국 관리를 인용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제재 강화 검토는 이란의 석유화학 제품 수출과 소비재 판매 등을 겨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 분야들이 이란의 달러화 수입 원천인 만큼 이란의 달러화 벌이를 차단하기 위해 이란과 거래하는 기업과 금융 기관에 제재를 부과하는 방식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란의 암모니아와 메탄올 등 석유화학 제품 수출은 기존 미국의 제재에서 금지됐으나 미 재무부가 아직 제재 명단에 올리지 않은 석유화학 기업 수십여 곳에 제재를 가함으로써 중국을 비롯한 다른 국가의 수입을 억제할 수 있다고 WSJ은 부연했다. 석유화학 제품은 원유 다음으로 이란의 최대 수입 품목이다.

이런 소식은 미국이 한국 등 8개국에 한시적으로 허용해온 이란산 원유수입 금지 예외 조치를 더 이상 연장하지 않기로 한 뒤 나온 것으로, 이같은 조치는 이날부터 시행됐다.

세부적으로 트럼프 행정부는 이란에 석유화학 제품 수입 대금을 지급하려는 목적으로 이란 기업으로의 달러화 송금을 가능케 하는 금융망을 타깃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아랍에미리트(UAE), 아르메니아 등에서 운영되는 금융망이 대상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미국은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인도에 관리들을 파견, 이란의 제재 회피를 도운 모든 기업에 대해 제재를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통보했다고 WSJ은 전했다.

뿐만 아니라 트럼프 행정부는 이미 작년 8월 시행된 이란의 금 등 귀금속 교역과 자동차 산업에 대한 제재 강도 역시 높이는 방안을 고려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미국의 이란의 금융허브 역할을 하는 터키와 UAE, 이라크의 외환 거래도 들여다보고 있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이란 국기와 가스분출기둥.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