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ICT가축헬스케어 전문 유라이크코리아, 日소프트뱅크와 호주시장 진출 계약

  • 기사입력 : 2019년05월02일 13:36
  • 최종수정 : 2019년05월02일 13: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민주 기자= ICT가축헬스케어 전문기업 ㈜유라이크코리아(대표 김희진)는 최근 일본 소프트뱅크그룹(회장 손정의)과 바이오헬스 캡슐 ‘라이브케어’(LiveCare) 서비스 호주 총판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호주 총판 계약 체결을 통해 양사는 호주 와규와 젖소 시장에 특화된 축우 헬스케어 서비스인 '라이브케어(LiveCare)'의 공동 연구개발과 호주 사업 진출 본격화를 위해 긴밀한 상호협력 관계를 구축하기로 하였다.

호주 브리스번 와규 농장에서 유라이크코리아 직원들과 소프트뱅크 직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유라이크코리아]

유라이크코리아는 지난 2018년 6월 소프트뱅크가 주관했던 제3회 소프트뱅크 이노베이션 프로그램(SIP)의 파괴적 혁신 부문에 국내 스타트업 최초로 선정되어 소프트뱅크와는 지난해부터 본격적인 협업을 진행 중이다. IoT 센서가 내장된 라이브케어(LiveCare) 바이오헬스 캡슐은 축우(畜牛, 사육용 소) 경구에 투여되어 반추위 내에 안착되며, 축우 별 생체데이터를 실시간 측정하는 축산 ICT기술이다.

인공지능(AI) 기반 개체 별 분석 시스템을 통해 구제역, 유방염, 식체, 산욕열, 패혈증, 케토시스 등 다양한 질병의 조기발견이 가능하고, 발정 및 분만시기를 예측하여 사용자에게 알려주는 축우 헬스케어 통합 솔루션을 제공한다.

국내 최초 경구투여형 축산ICT 기술 특허를 보유한 유라이크코리아는 호주 및 뉴질랜드 시장 진출을 위해 이미 특허 출원을 마쳤다.

김희진 유라이크코리아 대표는 “올해 글로벌 축산 선진국인 일본 시장 상용화를 시작으로 향후 3년간 호주 시장 포함 글로벌 축산 강국 위주로 라이브케어(LiveCare)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호주시장은 호주 육우와 인근 낙농 선진국인 뉴질랜드까지 확대 적용할 수 있는 중요한 타깃 시장이기에 만전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 금년 약 10만두 대상 바이오헬스 캡슐 투여를 목표에 두고 있다. 우리의 기술력을 높이 평가해준 소프트뱅크 사와 손잡고 세계 축산 ICT 부문에서 글로벌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유라이크코리아는 세계 최초로 송아지전용 바이오헬스 캡슐까지 개발에 성공한 바 있고, 국내 최초 ‘AI 기반 축우 분만 예측 시스템’ 관련 가축 헬스케어 논문을 공동 발표한 바 있다.

이미 일본 와규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한 바 있는 ‘라이브케어’는 전세계에서 송아지부터 성우(成牛, 다 자란 소)까지 건강과 질병관리는 물론이고, 축산 농가의 안전성과 품질 향상을 위해 도입한 축산물이력제까지 완벽하게 수행할 수 있는 최첨단 ICT 바이오헬스 캡슐이다.

전세계 축우 두수 약 14억 두 중 호주 축우시장은 세계 7위 규모로, 약 2,600만 두를 보유한 경쟁력 있는 주요 축산 강국 중 한 곳이다. 금번 계약을 통해 유라이크코리아는 소프트뱅크 사와 긴밀한 상호협력을 통해 호주 와규와 젖소 시장에 특화된 축우 헬스케어 서비스 ‘라이브케어’(LiveCare)의 공동 연구개발과 호주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소프트뱅크그룹은 NTT, KDDI와 함께 일본 3대 주요 이동통신사로 꼽히고 있으며, 110조원의 비전펀드라는 기업투자펀드를 사우디아라비아국부펀드, 애플, 퀄컴 등의 합동투자를 받아 운용하며 우버, 앤비디아, 알리바바, 사이버리즌, 위워크, 쿠팡 등 전 세계 유망기업에 투자 중이다.

 

hankook6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