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여수시,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국 여행 자제 당부

중국 베트남 등…폐사율 100%에 전염도 빨라

  • 기사입력 : 2019년05월02일 13:09
  • 최종수정 : 2019년05월02일 13: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여수시=뉴스핌] 박우훈기자 =여수시는 2일 폐사율 100%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유입을 막기 위해 중국, 베트남 등 돼지열병 발생국 여행을 자제해줄 것을 시민들에게 요청했다.  

또 부득이 여행할 때에는 축산 농가를 방문하지 말 것과 입국 시 절대로 소시지나 햄 등 축산물(축산물 가공품)을 가져오지 말 것을 강조했다. 입국 시 소시지, 훈제 돈육 피자 토핑 등 휴대 축산물을 반입할 경우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받는다. 

여수시 청사 [사진=여수시]

특히 축산관계자가 부득이 열병 발생국에 여행할 경우 출입국 신고와 소독 등 관련 조치 취하고 최소 5일 이상 농장 출입이 금지됨을 알렸다. 

이와 함께 남은 음식물을 돼지먹이로 공급할 때에는 음식물 폐기물 재활용 허가 및 등록을 받아 80℃에서 30분 가열처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이를 위반할 시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내야 한다.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폐사율이 100%에 달하며, 전파력이 매우 빠른 가축전염병이다.

현재 질병에 대한 유전자 정보가 20% 정도밖에 없어 백신 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국제수역사무국(OIE)에서는 돼지열병을 A급 질병으로 분류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돼지열병을 막기 위해서는 철저한 방역 의식이 필수”라며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wh711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