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중기부·중진공, 中企 스케일업 위해 2000억원 금융 지원

2일 '2019년 제1차 스케일업 금융' 참여기업 모집
참여기업은 3년간 최대 150억원의 안정적인 자금활용 가능해져

  • 기사입력 : 2019년05월02일 07:37
  • 최종수정 : 2019년05월02일 07: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성장 잠재력이 큰 혁신 중소벤처기업의 스케일업 도약에 필요한 대규모 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제1차 스케일업 금융' 참여기업을 모집한다고 2일 밝혔다.

'스케일업 금융'은 성장잠재력이 있으나 자체 신용으로 회사채 발행이 어려운 중소기업이 직접 금융시장을 통해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중기부와 중진공은 중소기업이 스케일업을 통해 중견기업, 유니콘기업 등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총 2000억원 규모의 회사채 발행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전통제조업 뿐만 아니라 스마트공장, 에너지신산업 등 8대 선도산업과 혁신성장 업종 중소벤처기업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미래산업을 선도하는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스케일업금융 지원을 통해 성장잠재력 있는 중소벤처기업은 3년간 최대 150억원의 자금을 회사채 발행을 통해 조달할 수 있게돼 안정적인 성장 자원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신청대상은 중소기업기본법상의 중소기업으로 신용평가사 회사채 발행 신용등급 B 이상인 기업이며, 업체당 지원규모는 성장성·기술성·매출액 기준으로 탄력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발행금리는 기업의 신용평가등급과 발행증권별로 차이(3~6%대)가 있다.

특히 이번 발행에서 주목할 만한 점은 스케일업금융 지원대상기업의 발굴과 평가를 전담하기 위해 업종별 전문가 20여 명으로 구성된 중진공 기업심사센터를 신설한 것으로 기업평가의 신뢰성을 높이고 선정과정의 투명성을 강화한 점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올해 정부예산 1000억원을 기반으로 민간자금을 유입시켜 혁신성장 중소벤처기업들에게 집중 지원할 것"이라며 "이번 발행뿐만 아니라 올해 중 1∼2차례 추가적인 발행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 [뉴스핌 DB]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