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3기 신도시 광역교통대책 연내 수립

관계기관 TF 출범..수립기간 5개월로 단축

  • 기사입력 : 2019년04월30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4월30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서영욱 기자 = 지난해 12월 지정된 수도권 3기 신도시의 광역교통개선대책을 연내 마련한다.

30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에 따르면 3기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 수립을 위한 관계기관 TF를 이날 첫 개최한다.

정부는 지난 12월19일 발표한 '제2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에서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인천 계양 테크노밸리, 과천 과천지구를 3기 신도시로 지정한 바 있다.

이날 첫 회의에서 입주초기 원활한 교통서비스 제공을 위한 지구별 교통대책 수립 방안, 관련 기관 간 협력 방안, 효율적인 TF 운영 방안을 집중 논의한다.

이번 광역교통개선대책은 대광위 출범 후 최초로 수립되는 대책이다. 대광위 본연의 조정 권한을 최대한 발휘해 대책의 실행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심도있는 검토가 필요한 사항은 각 분야별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실무위원회의 심의를 거치도록 했다.

입주 초기 교통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셔틀 버스 운영과 같은 임시교통대책을 함께 검토할 예정이다. 아울러 대광위와 전문연구기관, 지자체, 사업시행자가 참여하는 TF 운영을 통해 광역교통개선 대책을 조기에 마련할 계획이다.

그간 광역교통개선대책은 지구지정 후 확정까지 평균 9.4개월이 소요됨에 따라 광역교통시설의 적기 공급이 어려웠다. 이번 TF는 세부 사업 과제에 대한 사전 조율·협의로 대책 확정 기간을 절반 이상 단축시킨다는 계획이다.

김희수 대광위 광역교통운영국장은 "이번 기회에 '선교통·후개발' 원칙이 확립될 수 있도록 TF를 적극 가동해 연내 실행력 있는 광역교통개선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