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르포]'강원산불’ 그 이후..웃음잃지 않은 이재민들

대피소 큰 불편 없어... 삼삼오오 모여 텔레비전 시청하기도
정부 이재민에게 임대주택, 조립주택 등 지원 예정

  • 기사입력 : 2019년04월29일 15:22
  • 최종수정 : 2019년04월29일 15: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불편한 점이 많지만, 동병상련 주민들끼리 서로 도와가며 생활하니 괜찮아요."

강원 고성군 토성면 천진초등학교 체육관에 마련된 이재민 대피소에서 만난 주민 이동만(62)씨는 환하게 웃으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4일 강원 지역을 휩쓴 대형 산불로 한순간 집을 잃은 이재민들은 정부가 마련한 대피소로 긴급히 거처를 옮겼다. 화재가 발생한 지 20여일이 지나고 산불 진화 및 복구가 어느 정도 마무리되면서 대부분 대피소를 떠나 집으로 돌아갔지만 일부는 여전히 대피소에 남아있었다.

이들은 대피소 한편에 비치된 텔레비전 앞에 삼삼오오 모여 한조각 웃음을 머금은 채 수다꽃을 피우고 있었다. 대부분 정부가 제공한 운동복을 입고 있었다. 갑작스럽게 들이닥친 화마에 절망하던 이재민들의 삶은 어느새 안정을 찾아가고 있는 모양새였다.

이씨는 "대피소에 사람이 많이 빠져서 현재 불편한 건 크게 없다"며 "옷가지나 음식도 다 제공되고, 밤에 온풍기도 나와서 춥지도 않다. 물론 아무래도 실내이다 보니까 공기가 조금 탁한 건 있지만 이정도면 괜찮다. 동병상련 주민들끼리 서로 도와가며 생활하고 있다"고 말했다.

물론 대피소 생활이 처음부터 편했던 것은 아니었다. 특히 이재민들이 가장 큰 불편을 겪었던 때는 취침 시간이었다. 그는 "대피소 생활 처음 일주일은 사람이 많아서 굉장히 불편했다"며 "작은 매트리스에 누워 잠을 잘 때가 유독 불편했다. 방음이 되지 않다보니 조금만 이야기해도 금세 시끄러워져 예민했다"고 했다. 또 "공용 화장실에서 샤워하려면 한참 기다려야 했던 것도 곤욕이었다"고 했다.

[고성=뉴스핌] 이형석 기자 = 고성 산불이 발생한지 20일이 지난 24일 오후 강원도 고성군 천진초등학교에서 이재민들이 대피소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 천진초등학교 대피소에서는 16가구의 이재민이 거주하고 있다. 2019.04.24 leehs@newspim.com
[고성=뉴스핌] 이형석 기자 = 고성 산불이 발생한지 20일이 지난 24일 오후 강원도 고성군 천진초등학교에서 이재민들이 대피소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 천진초등학교 대피소에서는 16가구의 이재민이 거주하고 있다. 2019.04.24 leehs@newspim.com
[고성=뉴스핌] 이형석 기자 = 고성 산불이 발생한지 20일이 지난 24일 오후 강원도 고성군 천진초등학교에서 이재민들이 대피소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 천진초등학교 대피소에서는 16가구의 이재민이 거주하고 있다. 2019.04.24 leehs@newspim.com

고성군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천진초교 대피소에 설치된 텐트는 총 36개동이다. 처음 대피소가 꾸려질 때는 총 51개동에 137명이 거주했지만 이재민들이 나가면서 텐트도 점점 철거되고 있다. 36개의 텐트 중에서도 현재 사용 중인 텐트는 15개동이고 총 16세대 30명(남 15명, 여 15명)의 이재민이 대피소에 머무르고 있다. 이날 기준 고성군에서는 다른 대피소는 모두 철거됐고 천진초교 대피소만이 운영되고 있다.

대피소를 떠났지만 여전히 집에 돌아가지 못하고 있는 이재민들도 있다. 이들은 인근 공공기관 연수원, 콘도 등에 마련된 임시 거처에서 생활하고 있다. 고성에서만 313세대 732명이 현재까지 임시 거처에서 살고 있다.

콘도에서 살고 있는 김모(51)씨는 "보통 콘도가 마을과 멀리 떨어져 있다보니 차량이 없는 사람은 대피소에 남는 것 같다"며 "콘도에서도 공무원들과 자원봉사자들이 상시 대기하고 있어 불편함 없이 생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물론 집에 있는 것만은 못하지만 불이 났는데 이정도로 배려받는 것만 해도 만족한다"고 전했다.

정부는 이재민들을 위해 임시 주거용 조립주택(컨테이너 하우스)과 전세 임대주택 등 2가지를 제공할 예정이다. 조립주택은 연면적 24㎡ 규모로 거실·주방·욕실 등 기본적인 시설을 구비하고 있다. 다만 도심거주를 희망하는 이재민들은 전세 임대주택을 선택할 수 있다. 정부는 현재 확보된 강릉·동해 지역 임대주택을 우선 공급하고, 필요한 경우 신규 임대주택을 확보해 즉시 입주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sunj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