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 기념..오늘 판문점서 '평화 퍼포먼스'

한미일중 아티스트 참여해 다양한 공연 선봬
남북관계 주춤한 상황에서 북한은 불참

  • 기사입력 : 2019년04월27일 11:04
  • 최종수정 : 2019년04월27일 11: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수정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첫 만남인 4·27 정상회담 1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문화 퍼포먼스가 27일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펼쳐진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판문점 군사분계선 위에서 만나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통일부와 서울시, 경기도는 이날 오후 7시부터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약 1시간 동안 '먼 길'을 주제로 한국·미국·일본·중국 아티스트들이 참여하는 '평화 퍼포먼스' 행사를 마련한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거쳐간 판문점 내 6곳에서 대중음악과 클래식 공연, 미디어 아트 등 다양한 공연을 선보인다.

남북 정상이 처음 조우한 군사분계선에서 미국의 첼로 거장 린 하렐이 바흐의 무반주 첼로 조곡 1번을 연주한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기념식수를 한 판문점 군사정전위원회 소회의실(T3) 옆 잔디밭 길에서 일본인 플루티스트 타카기 아야코가 작곡가 윤이상의 곡을 연주한다.

남북 정상이 단둘이 대화를 나눈 '도보다리'에서는 한국인 바이올리니스트 임지영이 바흐의 샤콘느를, 양 정상이 국군 의장대를 사열했던 곳에서는 중국 첼리스트 지안 왕이 바흐의 'G선상의 아리아'를, 악동뮤지션의 이수현이 애니메이션 포카혼타스의 OST '바람의 빛깔'을 부른다.

피아니스트 김광민과 가수 보아가 정상회담 장소였던 '평화의 집' 맞은편 잔디에서 존 레넌의 '이매진(Imagine)'을 선보인다. 마지막으로 작곡가 겸 연주가 정재일, 소리꾼 한승석, 오케스트라와 합창단이 '미디어 파사드'(외벽영상)과 함께 '저 물결 끝내 바다에'라는 곡을 부른다.

문 대통영은 이번 행사에 4·27 정상회담 1주년을 기념하는 메시지를 보낼 예정이다.

미국·일본·중국·러시아·독일 등 주한 외교사절단과 유엔사 군사정전위 관계자, 서울시와 경기도 주민 등 500여 명의 내외빈도 참석한다.

이번 행사에 북한은 참가하지 않는다. 정부가 지난 22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행사계획을 통지했지만 특별히 초청 의향을 전하지 않았고, 북측도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이번 행사를 통해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가 이뤄진 뒤 사실상 처음으로 대규모 민간인 방문객이 판문점 남측 지역을 방문하게 된다. 

hsj121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