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블록체인

LG 권영수·KB 윤종규, 손잡고 '블록체인 사업' 본격화

블록체인 플랫폼 '모나체인'에 국민은행 사후정산 담당
페이먼트, 보험보상 자동화, 플랫폼 등 사업과제 진행

  • 기사입력 : 2019년04월26일 10:34
  • 최종수정 : 2019년04월26일 10: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진엽 기자 = LG그룹과 KB금융그룹이 올 1월 업무협약(MOU)을 맺고 추진중인 블록체인, 인공지능(AI) 등을 기반으로 한 공동사업이 본격화되고 있다.

26일 LG그룹에 따르면 지난 1월 권영수 ㈜LG 부회장과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은 양사가 보유하고 있는 기술적, 사업적 역량을 토대로 고객에게 보다 높은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상품과 서비스를 공동 개발키로 약속했다.

LG그룹과 KB금융그룹은 블록체인 등 디지털 신기술을 바탕으로 하는 공동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사진은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과 권영수 LG그룹 부회장. [사진=LG그룹]

양사는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 인프라를 설계하고 컨소시엄형 사업 등에 이를 활용하기로 했다.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에 있는 LG사이언스파크에서 시범사업 중인 블록체인 플랫폼 '모나체인'(Monachain)이 첫 사례다.

LG CNS는 지난해 5월 블록체인 플랫폼 '모나체인'을 출시하고 블록체인 비즈니스의 성공사례 창출에 주력해왔다. 모나체인은 공공·금융·통신·제조 등 모든 산업 영역에서 적용 가능한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현재 LG사이언스파크 내 식당에서 카드나 현금이 아닌 토큰으로 먼저 결제하고 사후에 정산하는 커뮤니티화폐 서비스를 시행중이다. 국민은행은 여기서 사후 정산을 담당한다.

LG그룹은 지난해 10월부터 KB금융그룹과 협업 모델 구체화 등의 과정을 거쳐 페이먼트, 보험 보상 자동화, 플랫폼 등 4개 사업과제를 진행하기로 했다. 양사는 연내에 공동 태스크포스(TF)를 구성, 신기술을 활용한 서비스 개발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유통, 엔터테인먼트 등 다른 업종과도 컨소시엄을 만들어 서비스 영역을 넓힐 계획이다.

블록체인 관련 기술은 아직 초기 단계로 글로벌 기업들도 주도권 확보를 위한 투자에 경쟁적으로 나서는 상황. 국내 소프트웨어(SW) 및 IT서비스 기업들이 블록체인 사업분야를 적극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금융권과 IT업체 양사 수장들이 손잡는 등 신규 서비스 창출에 나서고 있다.

마곡에서 커뮤니티 화폐 서비스를 시행할 LG CNS는 블록체인 기술 활용도를 높여가고 있다. LG CNS는 지난해 7월부터 글로벌 블록체인 프로젝트 '하이퍼레저'에 참여하고 있으며, 이보다 앞선 2017년 5월에는 금융에 특화된 컨소시엄 'R3'와 파트너십을 맺은 바 있다.

올해는 마이크로소프트, 인텔, JP모건 등 세계적인 기업 500여개가 참여하고 있는 블록체인 컨소시움인 '이더리움 기업 연합'(EEA)에 가입해 국내 대기업으로는 유일하게 글로벌 TOP3 블록체인 컨소시엄과 협업체계를 구축했다.

기업용 블록체인은 '허가형(Permissioned) 블록체인'으로 '퍼블릭 블록체인'과는 다르게 사전에 합의한 사용자들만 네트워크에 참여할 수 있어 비트코인 등과 같은 가격 변동성이 있는 가상화폐가 필요 없는 구조다.

 

jinebit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