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정부, 숨겨진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찾아야...4개월간 2개동서 148명"

사회적참사특조위, ‘가습기살균제 사용자·피해자 찾기 예비사업’
"4개월 동안 서울시 2개동서만 노출자 2646명"
"정부 건강피해 판정 신청 필요 155명...미신고자 148명"
"적극적인 피해조사·구제해야...전국 규모 조사 촉구"

  • 기사입력 : 2019년04월25일 13:12
  • 최종수정 : 2019년04월25일 13: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윤혜원 기자 =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는 4개월 동안 서울시 2개동에서만 가습기살균제 사용자와 피해자 2646명이 확인됐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피해자 찾기와 피해 구제를 촉구했다.

특조위는 25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습기살균제 사용자·피해자 찾기 예비사업’ 결과를 발표했다. 특조위에 따르면 이번 피해자 찾기 예비사업은 지난해 11월부터 지난달까지 4개월 동안 서울 마포구 성산동과 도봉구 방학동 일대 주민 8109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인턴기자 = 김경란 행복중심 서울동북 소비자생활협동조합 이사장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진행된 ‘가습기살균제 사용자 및 피해자 찾기 예비사업’ 결과보고 기자회견에서 협력수행기관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04.25 alwaysame@newspim.com

특조위 조사결과, ‘가습기살균제를 사용했다’고 답한 주민은 전체 응답자의 33%인 2646명으로 나타났다. 이 중 ‘건강이상을 경험했다’고 답한 응답자는 626명에 달했다.

또 특조위는 심층조사 결과 정부에 건강피해를 신청해 판정을 받아볼 필요가 있는 사람은 155명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 중 정부에 건강피해 신청을 마친 응답자는 7명으로, 나머지 148명은 건강피해 신고를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조위는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1994~2011년 가습기 살균제에 노출된 사람은 350만∼400만명이고 건강 이상 증상을 겪은 사람은 49만∼56만명으로 추산된다”며 “하지만 지난 8년 동안 정부에 접수된 피해 신고자는 6384명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숨겨진 피해자를 더 적극적으로 피해자를 찾아 피해 구제를 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와 기업의 소극적 태도로 다수의 피해자들이 몰라서 피해신고를 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조위는 정부에 △가습기살균제 사용자·피해자 확인 전국 규모로 시행 △질병관리본부의 ‘지역사회 건강조사’ 등을 통한 피해조사 추진 △피해인정질환의 확대와 신속한 피해 구제 등을 제안했다.

최예용 가습기살균제참사 진상규명 소위원회 위원장은 “가습기살균제 참사의 피해규모를 정확히 조사하고 피해자를 적극적으로 찾아내 제대로 된 피해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라며 “정부를 설득해 피해자 찾기에 나서도록 하고 특조위 차원의 시범사업을 확대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hw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