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통일부, 北 '군사적 대응' 엄포에 "남북 합의 이행 의지 여전" 반박

"지속가능한 남북관계 조성"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 위해 최선"

  • 기사입력 : 2019년04월25일 13:27
  • 최종수정 : 2019년04월25일 13: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을 앞두고 남북 간 이상신호가 감지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정부는 25일 북한이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담화를 통해 대남 비난 성명을 낸 것에 대해 “남북 합의를 이행한다는 입장은 변함 없다”며 반박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조평통 대변인 담화가 있었다”며 “그동안 남북은 판문점 선언과 평양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합의서에 담긴 군사적 긴장완화 조치들을 상호 협력 하에 성실히 이행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정부는 앞으로도 남북 간 합의를 성실히 이행해나갈 것”이라며 “이를 통해 지속가능한 남북관계를 만들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실질적인 진전을 시켜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일부 청사 내부 [사진=뉴스핌 DB]

이에 앞서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남조선 당국의 배신적 행위는 북남관계를 더욱 위태로운 국면으로 떠밀게 될 것이다’라는 제목의 담화에서 지난 22일부터 2주간 한반도 상공에서 진행 중인 한미연합훈련인 연합편대군 종합훈련을 문제시 했다. 이는 그간의 맥스선더(Max Thunder)를 맥스선더(Max Thunder)를 대체한 것으로 한미가 한반도 정세를 고려해, 규모를 축소해 진행하는 것이다.

조평통 대변인은 “훈련은 4.27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한 공공연한 도전”이라며 “북과 남이 군사적 긴장완화와 적대관계 해소를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확약한 군사분야합위에 대한 노골적인 위반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우리는 앞에서는 평화와 대화를 운운하고 뒤에서는 여전히 동족을 반대하는 불장난질을 하고 있는 남조선(남한) 당국의 이중적 행태를 이해할 수 없다”며 “추태를 예리한 눈초리로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 5월 17일 군산 공군기지에서 진행된 맥스선더 훈련에 참가한 F-15K 투폭격기가 이륙하고 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또한 “바람이 불면 파도가 일기마련”이라며 “남조선 당국이 미국과 함께 우리를 반대하는 군사적 도발책동을 노골화하는 이상 그에 상응한 우리 군대의 대응도 불가피하게 될 수 있다”고위협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조평통 대변인 담화가 나온 것은 작년 1월 23일 예술단 방남 관련 내용 이후 458일만이다. 당시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이 남측을 찾았을 때 일부 보수단체가 인공기를 불태우는 ‘퍼포먼스’를 벌여 북측은 이에 강력히 반발했었다.

정부는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 4.27 판문점 선언 채택 등을 계기로 북한이 매체 등을 동원해 대남 비난 메시지를 표해도 “일일이 대응할 필요 없다”는 자세를 유지해왔다. 이 같은 선례에 비춰볼 때 정부가 이번에는 표현 수위를 조절하긴 했지만 대응했다는 자체만으로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일각에서는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남북관계가 예전 같지 않으며, 이럴 때일수록 북측과의 접촉을 통한 대화의 장을 열어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한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