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화학

SK이노베이션, 1Q 영업익 3311억원 '흑자 전환'

매출 12조 4002억원·영업이익 3311억원

  • 기사입력 : 2019년04월25일 10:14
  • 최종수정 : 2019년04월25일 10: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권민지 수습기자 = SK이노베이션이 업황 부진에 따른 지난해 4분기 적자에서 올해 1분기 흑자로 돌아섰다.

SK이노베이션은 25일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3311억원으로 지난 4분기 대비 6126억원 증가해 적자에서 흑자로 전환됐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12조 4002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11.1%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석유제품 마진 하락에도 시차효과 및 재고관련 손익 증가 덕에 흑자를 실현했다. 매출액은 석유제품 수출 판매물량 감소 및 제품 판매단가 하락으로 전 분기 대비 1조 5479억원 감소했다.

화학사업의 경우 납사 가격 상승에 따른 재고 관련 이익 등으로 전 분기 대비 708억원 증가한 3203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배터리사업은 재고관련 손실 감소 및 제품 샘플 비용 등 일부 운영비 절감 효과로 전 분기 대비 238억원 개선됐으나 869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소재사업의 경우 작년 연말 발생한 일회성 비용 소멸에 따른 기저 효과로 전 분기 대비 50억원 증가한 305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윤활유사업은 계절적 요인에 따른 판매 물량 감소 등으로 전 분기 대비 269억원 감소해 47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석유개발사업은 북미 셰일가스 생산 증가에 따른 가스 가격 하락 영향 등으로 전 분기 대비 256억원 감소한 554억원의 영업이익을 실현했다.

SK이노베이션은 "싱가폴 복합정제마진이 4월 들어 평균 4.4달러까지 상승했다는 점에서 2분기부터 본격적인 실적 개선을 기대한다"며 "특히 IMO2020 시행을 앞두고 선제적인 경유 수요 증가가 예상되기 때문에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유가와 마진 등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에 따른 손익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딥체인지 2.0에 기반한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더욱 가속화해 미래 기업가치를 높여 나가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dotor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